청주시, 청원생명쌀 공동 방제 집중 추진

청주시, 청원생명쌀 공동 방제 집중 추진

  • 승인 2020-07-06 10:08
  • 수정 2020-07-06 10:08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시가 지역에서 생산된 쌀의 안정적 생산과 품질 고급화를 위해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고품질의 청원생명쌀 생산을 위해 청원생명쌀 계약재배 농가에 미질향상자재와 공동살포비 7억700만원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미질향상자재의 경우 유기목록 공시된 친환경자재 중 효과가 뛰어난 자재를 읍.면.동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5종을 선정했다.

공동살포는 읍·면별 희망 방제기(드론, 무인헬기, 광역살포기)를 활용해 15개 읍·면 1551㏊에 다음달까지 2회 살포하기로 했다.

청원생명쌀 공동방제는 벼의 미질 향상과 더불어 최근 농촌의 고령화로 인한 일손 부족을 해갈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지역별 동시 방제를 통한 병해충 감소에 효과가 높아 농민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한다.

올해 청원생명쌀은 1490호가 1551㏊를 계약재배 중인데 13년 연속 한국표준협회 로하스 인증, 2016년 대한민국 명품쌀 선정 등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대한민국의 으뜸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는 공동방제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양봉농가 등 축산농가에 대해 사전 안내하는 마을방송을 통해 방제일정을 확인하고, 필요조치를 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청원생명쌀의 품질인증과 마케팅을 추진해 농업인의 이익증진에 힘쓰고 있다"며 "청원생명쌀의 품질증진과 농촌의 일손 부족 해소를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3.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