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를 잡아라..'대학.정치권 손잡았다'

RIS를 잡아라..'대학.정치권 손잡았다'

6일 대전 세종 충남 국회의원. 대학 총장 조찬회
정치권, 사업 선정 시까지 힘을 실어야 공감

  • 승인 2020-07-06 16:26
  • 신문게재 2020-07-07 3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대전세종충남지역 국회의원-대학총장 조찬회-1
1080억 원 규모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지역혁신플랫폼사업, RIS)유치를 위해 대전·세종·충남 지역대학과 정치권이 손을 잡았다.

교육계 최대 재정사업 선정을 위해 정치권의 공감을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지만 구체적 성과물 없이 선언적 자리에 그치지 않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앞으로 대학과 지자체, 정치권의 공조를 위해 단발성 행사보다는 정기적인 자리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6일 대전 대학가에 따르면 충남대를 비롯해 21개 지역 대학 총장·부총장과 대전·세종·충남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 14명은 이날 국회에서 '대전·세종·충남 국회의원과 대학총장 조찬회를 갖고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의 선정을 위해 정치권과 지역사회가 협조하기로 뜻을 모았다.

지역 대학가의 최대 현안인 RIS 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간담회에서 이진숙 충남대 총장은 "대전·세종·충남 지역 대학들은 교육과 연구, 인재양성의 본연의 역할을 더해 지역 발전을 위한 혁신 플랫폼으로서의 책무를 수행하기를 요구받고 있다"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의 선정과 실행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정치권을 비롯한 지역사회의 힘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대전·세종·충남 지의 대학들은 국가 발전과 지역 발전, 인재양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지역대학의 총장과 국회의원들이 지역 발전을 위해 지혜를 모으는 한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의 성공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대학과 지자체, 지역기업 등과 지역혁신 플랫폼을 꾸려 교육·취업 등 전반적인 정주 여건을 개선하도록 추진하는 RIS사업은 총 1080억 원 규모로 지역대학가의 최대 현안 사업으로 교육부는 빠르면 이달 중 복수형과 단수형에서 총 3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지역 대학가는 대전·충청 지역에서 지자체-대학 혁신 플랫폼을 처음 구상해 현실화한 만큼 사업안도 취지에 가장 적합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지역 국회의원들도 이번 사업의 당위성에 공감대를 형성하며 지역사회와 한 목소리를 낼 것을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충남대에서 지난주 현장실사가 이뤄진 후 이뤄진 자리였다는 점에서 다소 아쉽다는 지적이다.

21대 국회 개원 후 처음으로 대학총장과 지역 국회의원의 만남이 성사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지만, 대전, 세종, 충남 국회의원 20명 가운데 14명의 국회의원들만 참석했다는 점도 지역대학의 최대 현안 사업에 지역정치권의 관심이 적은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지역대 관계자는 "앞으로 정례적으로 정치권과 지역대학들의 만남을 갖기로 했다"면서 "정치권과 대학들이 처음으로 만남을 가졌다는 점 자체만으로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5. 보은군-㈜한국카본, 200억원 투자협약
  1.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누적 464명
  2. [코로나19]충남 공주 요양병원서 집단감염 발생
  3. [포토] 롯데백화점 대전점 돌아온 겨울 '어그'로 따뜻한 겨울 준비
  4. 건양대병원 우신영 전공의 SCI논문 게재
  5. 국회 세종의사당, 여야가 처음으로 머리 맞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