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220억 원 투입

코로나19 극복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220억 원 투입

금산사랑상품권 확대발행 지역 내 소비촉진 견인

  • 승인 2020-07-07 13:38
  • 수정 2020-07-07 13:38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금산군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 220억 원을 투입, 경기회복 지원에 나섰다.

이를 위해 군은 금산사랑상품권 확대발행, 경영안정자금 지원, 긴급재난지원금 등 경기회복을 위한 다각적인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금산사랑상품권의 경우 발행을 확대해 가맹점 1776개소, 발행액 185억 원, 판매액 157억 원을 기록했다.

환전액은 67억 원이다.

이를 통한 경제파급 효과는 300억 원 정도로 분석됐다.

이는 발행액 대비 약 1.5배에 달하는 성과다.

농어민수당은 총 4143명에게 18억5000만 원을 지급하고 아동양육 한시지원은 만7세 미만 아동 1615명 대상으로 총 6억4000만 원을 지급했다.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2800가구에 15억1000만 원을 지원했다.

제조업 경영안정자금 이자보전을 위해 1분기 42개소 1600만 원, 2분기에도 121개소 6400만 원을 지원했다.

주 2회 구내식당 휴무, 지역 내 음식점 사용 장려 및 지역경제 활성화 유도, 맞춤형 복지포인트 상반기 내 조기 집행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직자의 참여도 적극적으로 이뤄졌다.

2만5614가구를 대상으로 편성한 1억5100만 원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은 현재 2만4701가구, 1억4100만 원이 지급됐다.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은 매출감소(20%)를 입증한 경우 100만 원을 지급하는데 1188건에 총 12억 원을 지원했다.

매출감소(20%) 미 입증의 경우 50만 원씩 1867건에 9억 원을 지급, 총 3055업체에 21억 원의 지원을 마쳤다.

코로나19 실직자 등 긴급생활안정자금의 경우 총 344명에 199만 원씩 3억 원을 지급했다.

또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지급을 위해 10가구에 560만 원, 중부대 외국유학생 방역물품 지원사업을 통해 도시락, 열화상카메라 대여, 방역비 등에 7805만 원을 들였다.

노인일자리 인건비 2000만 원 선지급 및 드라이브 스루방식 농산물 특별판매전, 금산군-세종시 로컬푸드 상생협력기획전도 진행됐다.

군 관계자는 "지난 1월 코로나19가 발발함에 따라 다각적인 방역조치와 더불어 지역경제활성화 방안에 힘써왔다"며 "지속적으로 코로나19 관련 주민들의 생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안을 파악해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