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지역현안 해결 잰걸음

허태정 대전시장, 지역현안 해결 잰걸음

박병석 국회의장, 김사열 균형위장 만나 혁신도시 지정 등 요청

  • 승인 2020-07-07 16:06
  • 수정 2020-07-07 16:06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박병석
허태정 대전시장이 7일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국회를 찾아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이야기를 나눈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박병석
허태정 대전시장이 7일 국회를 찾아 박병석 국회의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시즌2의 조속한 추진 등 현안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허 시장은 7일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나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신속한 심의·의결을 요청했다.

또 지난 총선 과정에서 논의되고 이슈화된 수도권 공공기관의 2차 지방이전도 정부와 정치권에서 본격적으로 논의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대전시는 지난 3월 6일 국회를 통과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오는 8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현재 혁신도시 지정 신청을 위한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 개략적인 입지, 발전전략 등을 포함한 혁신도시 발전계획을 준비 중이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시행에 맞춰 이달 중 국토교통부에 혁신도시 지정 신청서를 제출하고, 연내에 혁신도시로 지정받는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허 시장은 국회를 방문해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을 찾아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긴밀한 협력체계를 다졌다.

박 의장에게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총사업비 증액 및 설계비 반영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로 재창조'선도사업 지원 ▲국립 대전미술관 유치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 개발사업 ▲인공지능(AI) 랜드 조성 및 주차장 지하화 사업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사업 기반시설 설치 ▲대전교도소 이전 등 지역 현안 과제와 내년도 국비 확보 과제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대전의 가장 최우선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로 최대한 빨리 지정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과학기술도시, 철도교통중심도시 대전의 강점을 살려 우량 공공기관을 유치할 수 있도록 이전 대상 기관별 유치전략도 꼼꼼히 마련해 정치권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2.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3.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4.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철저'
  5.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활용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