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3주택 충청의원 "처분할것"…노영민 후폭풍 계속

與 3주택 충청의원 "처분할것"…노영민 후폭풍 계속

박범계 이상민 의견피력 여론악화 고려한 듯
노영민 부동산 발언 여권서도 비판 진화부심

  • 승인 2020-07-07 15:05
  • 수정 2020-07-07 15:05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CM20200707000056990_P4
청와대발(發) 고위공직자 다주택 처분 강력권고 이후 더불어민주당 소속 3주택 이상 충청권 의원들이 처분 의지를 잇따라 밝히고 있다.

얼마 전 부동산 관련 부적절 발언 논란에 휩싸인 충청 출신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여권에서도 비판을 받는 등 홍역을 치르고 있다.

박범계 의원(대전서을)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제의 다주택자로 지적을 받은 대구와 밀양의 주택과 건물을 순차 처분하기로 아내와 합의했다"며 " 2012년 국회의원이 된 이래 최근까지 대전 서구에서 전세를 살다가 같은 지역내 30평형 아파트를 최근 매입해 거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모쪼록, 정부와 당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이 즉시 마련되어 시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3주택자 이상민 의원(대전유성을)도 처분 의사를 피력했다. 이 의원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대전 아파트 2채는 나와 어머니가 각각 실거주 중"이라며 "나머지 1채는 다리가 불편해 출퇴근을 위해 오산에 마련한 주거용 상가"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어 "해당 주택은 총선 당시 투기 과열지구가 아니었다"며 "당하고 협의를 해서 팔라고 하면 팔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충청권 의원들이 다주택 처분 의사를 보이는 이유는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집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는 데 따른 서민 박탈감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청와대 및 여당 일부 의원들이 다주택으로 인한 시세차익을 얻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등 여론이 악화 되고 있기 때문이다.

나아가 부동산 이슈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여당의 지지율 하락이 우려되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여당 차원의 다주택 처분 압박이 거세지고 있는 것도 한 가지 원인으로 분석된다.

총선 공천 과정에서 2년 내 다주택 매각 서약을 받은 민주당은 이에 대한 속도를 더 높이기 위해 소속 의원 전체의 부동산 보유 관계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청주가 고향인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최근 서울 반포 아파트 대신 충북 청주 집을 팔기로 한 발언에 대한 거센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청와대 비서실을 이끄는 핵심 참모가 이른바 '강남불패' 시그널을 준 것 아니냐는 논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을 여당 의원으로부터까지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시선집중'에 나와 노 실장이 청주 집을 매물로 내놓은 것을 두고 "지역구 주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는 것이 맞지 않나"라고 쓴소리를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최근 SBS '8뉴스' 인터뷰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여러 비판 받을 소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노 실장 측은 '청주 집은 오래 비워둔 집이며, 반포 집은 아들을 포함한 가족이 거주하고 있는 집'이라며 적극 해명하고 있다. 가족이 실제로 거주하는 집을 내놓기는 어려운 만큼 청주의 '빈 집'을 팔아 1주택자가 됐다는 것이다.

한편, 노 실장은 2년 뒤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또는 충북지사 출마 하마평이 나오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법원 판결 여부에 따라 경기지사 후보로도 거론된다. 정치권 안팎에선 노 실장이 예비 대권 캠프로 불리는 서울시장과 경기지사에 입성할 경우 유력한 충청대망론 주자로 등극할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