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군민 생명·재산 안전 위한 피해목 제거사업 실시!

태안군, 군민 생명·재산 안전 위한 피해목 제거사업 실시!

지난 2월부터 지난달말까지 총 450본의 피해우려목 제거완료

  • 승인 2020-07-08 09:14
  • 수정 2020-07-08 09:14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피해우려목제거사업 (1)
태안군이 강풍·호우 시 대형사고를 초래할 수 있는 주택가 주변의 피해우려목 제거사업을 펼쳤다. 사진은 피해우려목 제거사업 모습.


태안군이 강풍·호우 시 대형사고를 초래할 수 있는 주택가 주변 피해우려목의 제거사업을 펼쳐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에 따르면 올해 2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6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생활권 주변 피해우려목 제거사업을 추진해 8개 읍·면에서 450본의 피해목을 제거했다.

특히, 주택에 연접돼 있어 자연재해 발생 시 인명·재산 피해가 심히 우려되는 나무 등을 우선 제거하고, 긴급하지 않은 경우 제거타당성 및 작업난이도 등을 파악해 제거 순위를 결정하는 등 효율적인 사업 추진에 힘썼다.

주민들은 “집 바로 옆에 큰 나무가 기울어져 있어 항상 불안했는데 군에서 나무를 제거해줘서 올 여름은 바람이 불거나 비가 많이 와도 안심하고 지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주민 생활권 주변의 피해우려목으로 인한 재해에서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본격적인 여름이 오기 전에 최선을 다해 작업을 완료했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소중한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