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고분양가 관련 토론회 대우건설 참석 '압박'

천안시의회, 고분양가 관련 토론회 대우건설 참석 '압박'

천안시민, 고분양가 불만 고조

  • 승인 2020-07-08 11:29
  • 수정 2020-07-08 11:29
  • 김경동 기자김경동 기자
천안시가 천안 푸르지오 레이크사이드(성성푸르지오 4차) 고분양가 논란에 분양가 조정 권고 방침을 내린 가운데 천안시의회도 성명서 발표와 토론회 개최 등 ㈜대우건설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에 나섰다.

천안시의회는 지난 7일 '코로나19 상황에서 지역 현실을 외면한 고분양가 승인요청에 따른 ‘아파트 분양가 인하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는 데 이어 오는 13일 '천안시 아파트 고분양가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를 예고하는 등 천안 푸르지오 레이크사이드의 고분양가 논란에 제동을 걸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내 집 마련이라는 절실한 소망을 안고 있는 무주택자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부동산 대책과 금융지원책을 쏟아내고 있는 이때, 천안시 서북구 성성동 푸르지오 4차 아파트가 고분양가 승인요청으로 시민들의 고충을 가중시키면서 천안의 집값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고 밝혔다.

또 "천안시는 지난 3일 천안 푸르지오 레이크사이드의 고분양가에 대한 천안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감안해 천안시분양가심의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당초 1400만원으로 책정돼있던 분양가를 1167만원으로 인하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며 “시의회도 아파트 분양가 인하에 대해 천안시와 뜻을 같이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주택 서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한 대기업 건설사의 고분양가 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대기업 건설사는 '풍선효과'를 부추기고 천안지역 주택시장을 어지럽히는 고분양가 승인요청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천안시의회에서 주관하는 토론회에 대기업 건설사가 반드시 참석할 것을 촉구한다"며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

황천순 의장은 "현재 천안시의 가장 큰 현안 문제가 아파트 고분양가 논란"이라며 "정부의 6·17대책으로 수도권 등에 있던 투기자본이 대거 천안으로 몰릴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 고분양가 논란까지 겹치면 지역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은 영원히 요원해진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현재 천안시가 제시한 1167만원조차도 마지노선으로 추후 분양하는 아파트에 대한 연쇄효과를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며 “행정력이 어느 정도 미칠지는 모르지만, 천안시와 의회가 힘을 합쳐 고분양가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들 역시 시큰둥한 목소리다.

백석동 거주 정모(35)씨는 "내 집 마련을 위해 최근 분양을 앞둔 아파트를 찾고 있는데 평당 1100만원이 넘는 성성푸르지오를 보고는 자괴감에 빠졌다"라며 "비슷한 시기에 분양하는 청수 금호어울림도 베란다 확장까지 포함해 900만원 대인데 1000만원이 넘어가면 주변 아파트값도 덩달아 뛸 것이 자명한만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연두 거미
  2.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2. [영상]대전역에 모인 의사들! 의사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3. K리그, 코로나 확산에 따라 16일부터 수도권 경기 무관중으로 다시 전환
  4. 양승조 '행정수도 與 새강령에 넣자" 주장 현실화
  5. 대전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실 13개 추가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