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대 박성영-이기백 교수 연구팀 , '암세포만 선택 진단할 수 있는 무선 센싱용 소재 개발

교통대 박성영-이기백 교수 연구팀 , '암세포만 선택 진단할 수 있는 무선 센싱용 소재 개발

- 시각, 촉각 및 스마트폰으로 암세포를 찾아낼 수 있는 센서 활용 기대 -

  • 승인 2020-07-08 11:03
  • 수정 2020-07-08 11:03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1
박성영,이기백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암세포 진단용 하이드로겔 소재의 구동 모식도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 화공생물공학전공 박성영 교수(제1저자 원현정 석사)와 이기백 교수 연구팀이 암세포에 존재하는 활성산소와 탄소양자점의 반응에 의한 하이드로겔이 스스로 복구하는 자가 치유 능력, 접착력 증가 및 전도도 변화에 의해 암세포를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는 신개념 무선 센싱용 하이드로겔 소재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연구 성과는 한국연구재단 2018년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사업 및 2020년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자)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미국화학회(ACS)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ACS 나노(Impact Factor 14.588)'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연구팀은 암세포에서 고농도로 존재하는 활성산소에 의해 분해되는 특성이 있는 탄소 양자점-하이드로겔을 제작하였으며, 암세포와 정상세포에서 하이드로겔의 우수한 선택적 센싱 특성을 확인했다.

특히, 암세포 진단을 위해 기존 고가 장비를 활용하지 않고, 세포의 종류 및 농도에 따른 하이드로겔의 스스로 복원되는 자가치유 특성, 접착력 유/무을 이용해 시각과 촉각으로 암세포를 진단할 수 있으며 전기 저항 변화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실시간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활성산소는 암을 포함해 노화, 만성 염증, 심근경색 등 수 많은 질병과 연관관계를 갖고 있어, 이 연구에서 개발된 본 소재를 활용할 경우 수술 및 치료과정에서 짧은 시간 내 다양한 질환의 발생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향후 질병 진단용 무선 센싱 하이드로겔은 바이오 및 헬스케어 등 다양한 4차산업 분야에서 매우 큰 활용성이 기대된다.

4
원현정연구원
2
박성영교수
3
이기백교수
박성영 교수는 "암세포 진단에서 하이드로겔을 활용하여 시각, 촉각 및 무선 센싱 소재를 개발한 첫 번째 연구 보고"라며, "향후 관련 기술이 활성산소와 관련된 질환을 손쉽게 진단할 수 있는 개인맞춤형 진단 센서 소재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한국교통대학교 박성영 교수는 2020년 대주 학술상 (주관 한국공업화학회), 2019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 2017~2019년 한국교통대학교 펠로우를 수상한 바 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2.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3.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4.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