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네번째 식품명인을 찾습니다~

순창군 네번째 식품명인을 찾습니다~

오는 10일까지 신청, 전통식품과 전통주류 등 2개 분야

  • 승인 2020-07-09 16:15
  • 수정 2020-07-09 16:15
  • 신문게재 2020-07-10 8면
  • 전경열 기자전경열 기자
순창 0708 - 순창고추장 명인 고문옥례 할머니
순창고추장 명인 고문례 할머니/사진제공=순창군청
순창 0708 - 순창고추장 명인 장본가 강순옥
순창고추장 명인 장본가 강순옥/사진제공=순창군청
순창군이 전통식품의 명맥을 이을 관내 4번째 식품명인을 찾는다.

식품명인은 농축산부가 식품산업 진흥법의 근거를 두고 전통식품의 보전 및 계승 발전을 위하여 제조·가공·조리 분야에서 우수한 기능을 보유한 대한민국 식품명인(이하 식품명인)을 지정, 육성하고 있다.

이번에 모집하는 식품명인 분야는 장류와 김치류, 떡한과류, 차류 등 전통식품과 주류 등 총 2개 부문으로 나눠 모집한다. 신청은 오는 10일까지 순창군 장류사업소 장류경영계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자격은 해당 식품의 제조·가공·조리분야에서 계속하여 20년 이상 종사했거나 제조·가공·조리방법을 원형대로 보전하여 이를 그대로 실현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또한 식품명인으로부터 보유기능에 대한 전수교육을 5년(식품명인 사망 시는 2년) 이상 받고 10년 이상 그 업(業)에 종사한 자면 가능하다. 위에 제시한 3가지 요건 중 하나만 충족해도 신청 가능하다.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식품명인으로 지정된 사람은 88명으로, 이 중 사망하여 지정 해제된 10명을 제외한 78명이 명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순창 0708 - 순창고추장 명인 조종현 명인DSC_3364 사본
순창고추장의 명인 조종현 명인/사진제공=순창군청
순창군의 경우 전통식품 분야 중 장류명인으로 강순옥 명인과 조종현 명인이 있다.

조 명인은 고(故) 문옥례 명인의 뒤를 이어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2대째 명인으로 전통장류의 명맥을 잇기 위해 노력 중이다.

신청서를 제출한 기능인은 각 시·도지사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추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기준에 적합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신청서류 및 사실 조사서를 첨부하여 농식품부로 지정 추천된다. 이후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의 현장실사와 6개 항목에 걸친 평가 등을 거쳐 농식품부 식품산업진흥심의회 본회의 심의의결을 받는다.

의결을 통과한 기능인은 올 12월 식품명인으로 지정받게 된다.

군 관계자는 "식품명인은 전국에 78명만 활동할 정도로 통과하는 길이 쉽지않다"며 "전통을 이어온 기능인이 명예로운 훈장이 될 식품명인에 용기 있는 도전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순창=전경열 기자 jgy36712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대전하나시티즌 아산 원정서 2-1승리, 리그 1위에 바짝 추격
  3. 시티즌, 신인들 맹활약에 승격 기대감 높였다
  4.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5.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