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출연연, 코로나19 이후 위기 대응 체계 마련하자"

최기영 장관 "출연연, 코로나19 이후 위기 대응 체계 마련하자"

'과학기술 기반 위기대응체계' 출연연 간담회
국가안전대진단 연계 표준연 연구실 점검도

  • 승인 2020-07-08 17:59
  • 수정 2020-07-08 17:59
  • 신문게재 2020-07-09 3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출연연간담회 (4)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8일 "코로나19 극복과 함께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이후의 사회에 미리 대비할 기반을 마련할 시기"라며 "분야별 전문성을 갖추고 있는 출연연이 발생 가능한 주요 위기 상황을 예측·정의하고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소재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열린 과학기술 기반 위기대응체계 관련 출연연 간담회 자리서 출연연의 역할을 강조하며 출연연 중심의 국가·사회 위기대응체계 구축 필요성을 피력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형목 한국천문연구원장을 비롯해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최희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장(KISTI)·박동준 한국식품연구원장·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송창우 안전성평가연구소장·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박현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이 참여했다.

최 장관은 "출연연의 역할에 대해 생각해 봤다. 대학이나 기업은 하기 어려우나 출연연은 가능한 연구개발 과제가 있을 것"이라며 "국가가 필요로 하는 것, 기업을 도와주는 것,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것도 출연연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장 상용화가 가능하거나 실용적인 것만 하기를 바라지 않고 새로운 지식의 영역을 개척하는 것도 좋다"고 덧붙였다.

최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내 연구실 안전 관리 현황을 살피며 연구실 안전을 강조하기도 했다.

연구원 지하 화학물질 취급 관리와 폐기물 보관 등 연구실 현황을 살펴본 최 장관은 '연구실안전법' 개정과 3차 추경에서 편성된 연구실 안전 시스템 고도화 등을 소개했다. 연구실 내 화학·물리적 위험요인 등 사고를 발생시킬 가능성이 있는 유해인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안정정보 제공과 현장 맞춤형 안전 관리 체계 구축 계획도 설명했다. 임효인 기자

연구실 현장검사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4.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5.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