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본부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 폐지한다

우정본부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 폐지한다

우정본부 노사 긴급노사협의회 열고 합의
전자고지 확대 대책마련 TF 구성하기로

  • 승인 2020-07-08 17:33
  • 수정 2020-07-08 17:33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우본) 사진자료_긴급 우정노사협의회
7일 열린 긴급우정노사협의회에서 이동호(왼쪽)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과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이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 대안 공동마련 등을 합의하고 기념촬영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과도한 업무로 집배원 과로사가 잇따른 가운데 우정사업본부 노사가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 대신 새로운 방식을 마련하기로 했다. 집배원의 업무량를 초 단위까지 기계적으로 나눠 업무량을 산출했던 기존 시스템은 새 대안이 마련되면 폐지된다.

우정사업본부 노사는 지난 7일 긴급우정노사협의회를 열고 현재 운영 중인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을 대신하는 대안을 노사 공동 마련하는 데 합의했다.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은 집배원의 배달환경과 업무량을 고려해 필요인력과 근무시간을 산출하기 위해서 만든 것으로 시간과 노동량을 기계적으로 산출해 폐지 요구가 컸다. 지난 2018년 일부 개선이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일선 집배원의 업무량은 과중했다.

노사는 앞으로 상호 협의를 통해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노사는 이번 협의회에서 퇴직 등으로 발생한 우체국 창구 근무 부족 인력을 충원하기 위해 충원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내에 충원 절차를 진행하는 데도 합의했다. 또 행정안전부의 디지털 고지 전환 추진 등 전자 고지 확대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해 노사 공동으로 TF를 구성·운영하기로 했으며 노동조합법 개정에 따른 노동조합 운영비 지원 기준도 마련하기로 했다.

우정노사 양측은 "앞으로도 일반 우편물의 지속적인 감소와 전자 고지 확대 등 급변하는 우편사업 환경 변화에 공동대응하고 노사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4.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4.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5.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