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 폐지한다

우정사업본부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 폐지한다

우정본부 노사 긴급노사협의회 열고 합의
전자고지 확대 대책마련 TF 구성하기로

  • 승인 2020-07-08 17:33
  • 수정 2020-08-24 14:58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우본) 사진자료_긴급 우정노사협의회
7일 열린 긴급우정노사협의회에서 이동호(왼쪽)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과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이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 대안 공동마련 등을 합의하고 기념촬영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과도한 업무로 집배원 과로사가 잇따른 가운데 우정사업본부 노사가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 대신 새로운 방식을 마련하기로 했다. 집배원의 업무량를 초 단위까지 기계적으로 나눠 업무량을 산출했던 기존 시스템은 새 대안이 마련되면 폐지된다.

우정사업본부 노사는 지난 7일 긴급우정노사협의회를 열고 현재 운영 중인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을 대신하는 대안을 노사 공동 마련하는 데 합의했다.

집배업무강도 진단 시스템은 집배원의 배달환경과 업무량을 고려해 필요인력과 근무시간을 산출하기 위해서 만든 것으로 시간과 노동량을 기계적으로 산출해 폐지 요구가 컸다. 지난 2018년 일부 개선이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일선 집배원의 업무량은 과중했다.

노사는 앞으로 상호 협의를 통해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노사는 이번 협의회에서 퇴직 등으로 발생한 우체국 창구 근무 부족 인력을 충원하기 위해 충원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내에 충원 절차를 진행하는 데도 합의했다. 

 

또 행정안전부의 디지털 고지 전환 추진 등 전자 고지 확대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해 노사 공동으로 TF를 구성·운영하기로 했으며 노동조합법 개정에 따른 노동조합 운영비 지원 기준도 마련하기로 했다.

우정노사 양측은 "앞으로도 일반 우편물의 지속적인 감소와 전자 고지 확대 등 급변하는 우편사업 환경 변화에 공동대응하고 노사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우정사업을 분장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기관이다. 2000년 7월 1일 발족했으며, 본부는 세종시 도움5로 19에 위치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2.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5.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1.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4.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