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코로나 사태 속의 경로당 운영

[실버라이프]코로나 사태 속의 경로당 운영

  • 승인 2020-07-08 16:00
  • 수정 2020-07-08 16:00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황영일
우리 경로당은 코로나 사태로 지난 2월 초 정기모임을 개최한 후 오늘까지 약 넉 달간 운영중지 휴관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집콕기간이 길어지면서 회원들이 답답함을 호소한다. 장기간의 외출자제로 공적·사적 집회가 취소 또는 연기됨에 따라 개인적으로 겪는 스트레스나 블루(우울증) 등이 확진자를 비롯한 주위의 모든 이들에게서 나타난다.

이러한 경로당 현장의 실상을 간파한 대한노인회 대전중구지회 이인상 지회장은 코로나 비상시국에 적합한 경로당 예산(운영비, 부식비)의 새로운 운용방안을 모색하여, 박용갑 중구청장과 협의를 거치면서, 중구청과 중구지회 관계자들의 연석회의를 개최하여 의견을 집약하였다.

그것은 한마디로 경로당 운영중단으로 집행하지 못한 예산을 회원들의 고독감 해소나 우울증 예방을 위해 흔쾌히 활용한다는 착상이다.

noname011
코로나 시대의 예산운용방안을 설명하는 이인상 지회장
한 가지 예를 들면, 회원들이 선호하는 식당을 몇 군데 골라 식대를 선지급하고 그 식권을 회원들에게 분배하는 방법이다. 그러면 회원들이 편리한 시간에, 좋아하는 요리를 선택하여, 소수 인원이 함께, 밀렸던 대화를 오순도순 나누며 의미 있는 외식을 즐기게 된다.

이때 그 식대에 부식비 포함도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운영비 외에 추가로 지급되는 '부식비의 고마움'에도 불구하고, 평소 부식비 지출은 여러 가지 제약점을 지니고 있어 지출오류를 저지르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실제로 식대 중에서는 공기밥을 제외하면 나머지는 모두 부식 값으로 산정할 수도 있으므로 부식비 활용의 융통성을 살리게 된다.

급격하게 물이 불어나면, 걷던 사람 도 수영을 해야 살아날 수 있듯이, 바이러스 시대로 급변한 환경에 알맞은 경로당 재정 운영의 전환은 보조금 지원의 근본 취지와도 부합될 것이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특히 장기간 불안감과 답답함을 겪고 있는 회원들에게 시원한 희소식이 아닐수 없다.

황영일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2.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3.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4.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