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 안내

청양군,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 안내

  • 승인 2020-07-09 11:15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이 배달 음식에도 원산지표시 의무화가 시행됨에 따라 조리 음식 통신판매 업체를 대상으로 집중적인 홍보에 나섰다.

지난 1일부터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일부 개정으로 관련 규정이 바뀜에 따라 배달음식도 포장재에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 전단이나 스티커, 영수증에 표시하는 것도 허용된다.

배달업체는 원산지표시 대상품목(24개)을 취급·사용할 때 식재료 원산지를 그 나라 이름으로 표기해야 한다.

표시대상 농·축산물은 배추김치의 배추와 고춧가루, 쌀(밥·죽·누룽지), 콩,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오리고기, 양고기, 염소고기 등이다.

수산물은 넙치, 조피볼락, 참돔, 미꾸라지, 뱀장어, 낙지, 명태, 고등어, 갈치, 오징어, 꽃게, 참조기, 다랑어, 아귀, 주꾸미 등이다.

군 관계자는 "배달음식 원산지표시 개정사항을 지속해서 안내해 안전한 먹거리가 제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4.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5.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