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애자 "대전시의회 의장단 與 독식 안돼"

우애자 "대전시의회 의장단 與 독식 안돼"

"협치와 균형위해 野에 부의장 배분 마땅"
시의회 유일 통합당 의원 민주당에 일침

  • 승인 2020-07-10 16:53
  • 수정 2020-07-10 16:53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member_img_MBR000167
미래통합당 우애자 의원(비례)는 10일 "대전시의회 의장단을 더불어민주당이 독식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시의회 유일한 야당 의원으로 후반기 부의장 후보로 등록한 그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협치와 균형을 위해 통합당에 부의장을 배분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 의원은 "지방자치 의회의 본령은 집행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기관"이라며 "시장과 21명 시의원이 집권당이고 야당은 오직 한 사람인데 집행부 견제가 제대로 되겠는가"고 반문했다.

이어 "시민들은 민주주의의 기본원리인 견제와 균형이 조화를 이룬 지방자치를 원한다"며 "이미 견제와 균형이 깨어진 상태에서 의장과 두 부의장까지 독식하면 시민을 무시하고 업신여기고 욕보이는 태도"라고 힐난했다.

민주당을 향해 광역의회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우 의원은 "시민이 맡겨준 의회권력은 일당 독주가 아닌 야당과의 협치로 완성되는 것임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이 것이 그동안 원구성을 둘러싼 파행으로 시민들에게 피로감을 안겨준 것을 결자해지 하는 길"이라고 쏘아 부쳤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5.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1.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