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꽃으로 피어나다"...가숙진 작가, '수묵 캘리그라피' 첫 개인전 개최!

"바람꽃으로 피어나다"...가숙진 작가, '수묵 캘리그라피' 첫 개인전 개최!

-15~21일, 서울 인사동 경인미술관(2관)에서 1주일간 50여점 1차 전시
-오는 25일부터 31일까지, 서산시문화회관에서 작품 2차 순회 전시

  • 승인 2020-07-10 21:34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가숙진 2
꽃잎의 사랑
가숙진 4
무인도
가숙진 5
해바라기
가숙진 6
어머니
가숙진 7
합성 = 어머니, 해바라기, 꽃잎의 사랑
가숙진 3
가진숙 작가 전시회 홍보 포스터
가숙진 작가
가숙진 작가
태안 출신으로 '수묵 캘리그라피' 작가 겸 강사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천재작가' 가숙진(여,54,사진) 씨가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는 서울에서, 25일부터 31일까지는 충남 서산에서 각각 1주일간의 순회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순회전은 가숙진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으로, 1차는 서울 인사동 경인미술관(2관)에서, 2차는 서산문화회관(1, 2 전시실)에서 지난 수년간의 작품 활동을 통해 완성된 수십여 점의 '수묵 캘리그라피'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며, 전시 작품은 어머니, 무인도, 꽃잎의 사랑 등 50여 점에 달한다. 특히 이 중에는 도자기 작품인 도판 4개와 접시 작품 8개도 포함돼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 잡을 전망이다.

가 작가의 작품은 '감성글씨'와 '예쁜글씨'를 표방하는 기존의 캘리그라피(calligraphy)에다 수묵화를 결합시킨 게 특징이다.

가숙진 작가는 "수묵 캘리그라피는 단순히 글씨만을 쓰는 것이 아니다"라며 "그 글이 주는 의미에, 피어나는 나의 감성들을 차곡차곡 얹어서 마음으로 그려내고, 그 안에 다시 수묵화를 피워내는 과정으로 작품 하나하나가 흔적으로 세상에 나의 분신처럼 태어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등으로 많이 지친 분들에게 작품으로나마 작은 위안이 되기를 희망하면서 소중한 분들을 모시고 저의 첫 번째 흔적을 남기고 싶다"면서 "바람 속에 화려하게 꽃을 피우지는 않지만 사막의 모래바람처럼 흔적 없이 지워지는 바람의 무늬를 기념하며 그렇게 바람꽃으로 활짝 피어나고 싶다"고 첫 개인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가숙진 작가는 활발한 작품활동 뿐만 아니라 현재 서산시가 추진하는 읍면동 주민자치프로그램에 캘리그라피 강사로 활동 중이며, 또한 그는 작가로서의 안목을 더욱 넓히고, 수준 높은 작품활동을 위해 서울디지털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과 회화를 복수전공하고 있으며, 내년 2월 졸업을 앞두고 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어린이위원회 '동심 4기' 발대식
  5. 스터디카페 키오스크 브랜드 ‘픽코파트너스’, 입점 고객사 120개 돌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