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개방형직 공모에 우려 목소리 나와

대전시 개방형직 공모에 우려 목소리 나와

홍보담당관, 중앙협력본부장 채용 공모... 13일 마감
홍보와 대외업무로 전문성과 동떨어진다는 지적 나와

  • 승인 2020-07-12 22:44
  • 수정 2020-07-12 22:44
  • 신문게재 2020-07-13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1
대전시가 최근 4급(과장) 직위 2명에 대한 개방형 공모를 추진 중인 가운데 선거공신이나 측근 챙기기용 인사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더욱이 이번 개방형 공모 직위가 홍보와 국회 업무를 담당하고 있어 다음 선거를 위한 사전 준비라는 시각도 있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대전시 4급 상당 개방형 직위 홍보담당관과 중앙협력본부장에 대한 임용시험 시행계획 공고를 지난달 25일 냈다. 신청 접수를 지난 7일 시작해 13일 종료한다.

홍보담당관은 이번 하반기 조직 개편을 통해 만들어진 홍보담당관을 이끌게 되며 시정홍보계획 수립 및 추진, 시정에 대한 시민의견 수렴 및 조사 분석, 온라인 시정홍보 및 시 공식 소셜미디어 운영·관리 등을 맡게 된다.

중앙협력본부장은 기존 공무원이 맡아오던 자리로 국회 및 정당과의 사무 연락 조정 및 업무 협조·지원, 서울 소재 중앙부처 소관 국가예산 확보 지원 및 주요정책동향 등 정보의 수집·제공, 서울 소재 유관기관·출향 인사와 교류협력 및 업무협조 등을 담당한다.

민선 7기 들어 시민단체 출신이나 시장 캠프 출신이 개방형 직위로 채용됐다. 전 성인지정책담당관이나 전 공동체정책과장 등이 시민단체 경험을 살려 대전시로 들어왔다.

캠프 출신으로는 앞서 지난 5월에 온라인소통팀장(5급)에 지방선거 당시 캠프 출신이 재응시 끝에 채용된 바 있다. 이번 개방형 공모에도 시장 주변 여러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다.

한 공무원은 "행정 경험 없이 들어온 개방형 직위에 의사 결정이나 조직 운영 등에 대해 경험이 부족하면서 위화감을 조성하거나 오히려 시정에 혼선을 주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번 공모 담당 파트가 시정 홍보와 국회 및 정당관리 등이 주 업무여서 다음 선거를 위해 자기 사람을 들이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김정동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개방형직이라고 모두 나쁘게만 볼 수는 없다. 전문성을 가진 사람을 취지에 맞게 뽑아서 쓰면 된다"면서도 "전문성이 부족하거나 취지에 맞는 역할을 하지 못하면 결국 '측근 챙기기'로 전락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