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역사 조치원복숭아 본격 출하…원산지 단속 강화

100년 역사 조치원복숭아 본격 출하…원산지 단속 강화

타지역 복숭아 조치원산 허위표시 점검

  • 승인 2020-07-12 08:45
  • 수정 2020-07-12 08:45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920_BBS_202007111246219860
100년 역사의 조치원 복숭아가 출하를 시작해 세종시가 원산지 표시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세종시청 제공)
세종시가 복숭아가 제맛을 내는 계절을 맞아 다른 지역에서 생산된 상품이 조치원산으로 허위표시해 판매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1908년 조치원이 복숭아재배의 적합한 것으로 판단돼 농민들에게서 재배되기 시작해 현재까지 과육이 연하고 향기가 좋아 복숭아 중에 조치원산이 으뜸으로 쳐진다.

본격적인 복숭아 출하 성수기를 맞아 시는 20일부터 8월 15일까지 관내 복숭아 판매시설을 대상으로 '복숭아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 및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단속은 타 지역 복숭아가 세종 조치원 복숭아로 둔갑 판매되는 것을 막고, 소비자의 권익보호를 위한 것으로, 시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세종사무소가 합동으로 실시한다.

주요 단속 대상은 국도 1호선 주변 복숭아 판매업소와 관내 대형 청과도매상이며, 복숭아 포장재나 게시판의 원산지 표시 여부, 표시방법 준수, 거짓 표시 등을 집중 단속한다.

신문호 로컬푸드과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세종조치원복숭아축제가 취소됨에 따라 복숭아 농가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100년 전통의 조치원복숭아 이미지를 유지하고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불법행위를 철저히 단속하고 유통질서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