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인공조림지 2082㏊ 풀베기 시작

청주시, 인공조림지 2082㏊ 풀베기 시작

  • 승인 2020-07-12 10:32
  • 수정 2020-07-12 10:32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시는 31억원을 들여 조림 후 5년 이내 인공조림지 풀베기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먼저 풀베기 작업이 필요한 인공조림지 중 2082㏊(336필지)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현재 1차 풀베기 작업을 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풀베기 작업은 통상적으로 5월부터 9월까지 실시되는데 1차 풀베기(5~7월)와 2차 풀베기(8~9월) 작업으로 나뉜다.

풀베기는 산에 묘목을 식재한 뒤부터 5년 이내 조림목의 성장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잡풀을 제거해 묘목을 건강하고 우량한 나무로 키울 수 있도록 돕는 숲가꾸기 사업 중 하나다.

시는 작업참여자의 안전을 위해 안전사고 예방교육을 하고 비상 응급처치 용품을 현장에 구비했으며, 폭염 등 기후 악조건일 때에는 작업을 일시 중지해 안전한 작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 더위와 해충에도 불구하고 무거운 예초기를 들고 높은 산 풀 속을 헤쳐 가며 풀베기 작업에 매진하는 작업자의 노고가 없다면 우리는 건강한 산림을 볼 수 없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조림지 사후관리를 통해 산림자원의 튼튼한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4.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中…금강하류 침수 주의
  5.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