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의장선출 후폭풍 불보듯 상임위원장 뇌관 여전

대전시의회 의장선출 후폭풍 불보듯 상임위원장 뇌관 여전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군에 친권 대 비권 대립
두 후보 중 한 명 당선되더라도 상임위 구성 갈등불씨
전문가 "내부적 화합 이끌어 볼썽사나운 모습 그만"

  • 승인 2020-07-13 10:17
  • 수정 2020-07-13 10:17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대전시의회전경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을 놓고 친권(친권중순) 대(對) 비권(비권중순) 양자 정면 대결로 확정되면서 결과에 따른 후폭풍이 예상된다. 13일 본희의에서 표 대결을 벌이는 권중순(중구3) 의원과 이종호(동구2) 의원 중 한 명이 당선되더라도 상임위원장 구성에 대한 갈등의 불씨가 여전할 것이란 관측이다.

대전시의회는 13일 제251회 제3차 본회의를 통해 후반기 의장을 선출한다. 의장 후보군엔 권중순 의원과 이종호 의원 등 2명이 정면 대결을 벌인다. 후보등록 당일 비공개 간담회를 통해 의원 간의 이견 조율을 했으나 친권파에선 권중순 의원이, 비권파에선 이종호 의원이 각각 등록하며 강대강 대치가 계속됐다.

문제는 상임위원장 구성이다. 두 의원 중 한 명이 당선되더라도 당론의 두 번째 사안인 '전반기 보직을 맡은 의원은 후반기 보직을 맡지 않는다'를 두고 새로운 갈등 국면으로 접어들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결정된 '당론'을 두고 친권 대 비권의 이견이 극명하게 엇갈리기 때문이다.

시의회 22석 중 21석을 차지한 민주당은 지난달 25일 의원총회에서 '후반기 의장은 권중순으로 한다'와 '전반기 보직을 맡은 의원은 후반기 보직을 맡지 않는다'라고 당론을 규정했다. 이를 두고 친권파는 정당정치의 기본인 '당론'을 지켜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였으며, 비권파는 또 다른 당론으로 새로운 대안을 세워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권중순 의원이 당선되면 지난 3일 본회의 당시 권 의원에게 무효표를 던진 의원들이 상임위원장 후보로 등록할 가능성이 있다. 이들은 의원총회 당시 규정한 당론은 무효라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정당 민주주의를 위해선 당론을 따르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도 시민의 눈높이에선 의회민주주의를 따라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한다. 비권파의 상임위원장 후보 등록 시 당내 친권파와의 마찰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반대로 이종호 의원이 당선될 경우 제2의 무기한 농성이 벌어질 가능성이 크다. 친권파는 민주당의 정신을 훼손시킨 시의원들의 탈당을 요구하며 지난 3일부터 11일까지 시의회에서 농성을 벌인 바 있다. 이 의원이 의장이 될 경우 당론으로 규정한 두 가지 사안 모두 무너지게 되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김영진 대전대 교수는 "이번 투표 때도 친권 대 비권으로 갈릴 경우 시민들이 바라보는 비난의 눈초리는 더욱 거세질 것"이라며 "화합을 통해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의 권한을 받은 만큼, 결론이 난다면 반발하거나, 볼썽사나운 모습은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선필 목원대 교수도 "상임위원장을 놓고 반발은 있을 수 있겠으나, 내부적으로 화합을 이끌어 눈을 찌푸리게 하지 않아야 한다"며 "화합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