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지역 발생 넘나드는 해외유입 괜찮은가

[사설]지역 발생 넘나드는 해외유입 괜찮은가

  • 승인 2020-07-13 17:11
  • 수정 2020-07-13 17:11
  • 신문게재 2020-07-14 19면
13일 기준 코로나19 지역 발생은 19명이었다. 대전은 확진자가 없었고 서울 10명, 경기 3명, 광주 6명이었다. 해외유입은 43명으로 그 갑절이 넘는다. 이날부터 위험국, 즉 방역 강화 대상국 입국자에 대해 PCR(유전자 증폭검사) 음성 확인서를 의무화한 것은 적절했다. 다만 확진 점유율이나 지속 가능성 측면에서는 여전히 미진하다.

단순하게 보면 이는 지난 4월 13일 비자심사 강화 조치 이후 해외유입이 일시 감소하다가 증가한 사실로도 확인되고 있다. 최근 2주간 집계에서 특히 두드러지면서 국내 확진자를 50~60명대로 끌어올린 요인이 되기도 한다. 해외유입 사례 가운데 교민이나 유학생보다 외국인이 압도적으로 많은 점 또한 중시하지 않을 수 없다.

해외유입은 검역 과정에서 걸러지고 격리하면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다. 원양어선이나 농촌 일손을 채우기 위한 외국인 노동자 입국 등을 막을 수는 없고 각국의 봉쇄조치 완화 기조도 살피며 대응해야 한다. 그런데 검역 과정에서 확인돼도 지역사회 감염처럼 의료 부담이 되긴 마찬가지다. 감염경로 분류가 어떠하든 국민은 일일 확진 합계로 발생 추이를 가늠하고 불안해한다. 62명 중 해외유입 사례가 43명이면 이미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수준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비수도권은 지금 확산 초기 단계이며 수도권은 2차 유행이라는 견해도 나온다. 전염성 10배 이상의 변종 바이러스 출현 보고도 있다. 대응 태세가 강력해져야 한다. 위험국 항공편 좌석 60% 제한을 넘어 필요하면 비자·항공편 일시 제한에 주저함이 없어야 할 것이다. 국제공항을 거치지 않는 주한미군 등의 방역에 구멍이 생기지 않아야 함은 물론이다. 해외유입은 지역 발생 또는 집단감염 못지않게 잠재적인 불안 요인이다. 병상이 감당 가능한 수준이라지만 대전이나 광주 환자들은 타 시·도로 가고 있지 않은가.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5. 대전 중구 대흥동 노래연습장에서 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