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은행 등 금융기관 대출 문턱 높아지나

3분기 은행 등 금융기관 대출 문턱 높아지나

한은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
건전성 위험 따라 신용위험 다소 늘어
대출태도 강화에도 대출수요 늘 전망

  • 승인 2020-07-13 16:02
  • 수정 2020-07-13 16:02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한국은행
국내은행 차주별 대출행태 지수. 사진=한국은행 제공.
3분기엔 은행 등 금융기관의 대출 문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로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이 지속하면서 대출 태도나 신용위험 등을 업계에서 강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3분기 금융기관들의 대기업·중소기업·가계주택·가계일반 대출에 대한 태도는 모두 2분기보다 까다로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8일까지 199개 금융기관(은행 15·상호저축은행 16·신용카드 8·생명보험사 10·상호금융조합 150) 여신 총괄책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신용위험은 기업과 가계의 모든 대출에서 비교적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2분기와 비교해 대기업은 23에서 27로, 가계주택과 가계일반은 모두 40에서 43으로 각각 늘어났다. 즉, 신용에 대한 위험도가 높아져 그만큼 대출 확대에 따른 건전성 위험을 걱정하는 금융기관이 늘었다는 얘기다.

이뿐 아니라 대출 태도도 있다. 대출태도 지수를 보면 대기업은 -10에서 -13, 가계주택은 -7에서 -10, 가계일반은 3에서 0 등으로 더 떨어졌다. 2분기보다 대출 심사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 한도를 낮추는 등의 방법으로 대출을 조이겠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럼에도 대출 수요는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전 분기보다는 줄었지만 3분기 들어서 대기업 13, 중소기업 33, 가계주택 7, 가계일반 23 등으로 전망됐다.

이는 여유자금 확보 필요성, 매출 감소에 따른 운전자금 부족 등으로 대체로 증가할 것이란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비은행 금융기관 대상의 설문조사에서도 3분기 대출 태도는 강화되고 신용위험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럼에도 대출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