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중증 코로나19 환자 증상 새로운 치료 전략 제시

KAIST, 중증 코로나19 환자 증상 새로운 치료 전략 제시

  • 승인 2020-07-13 17:06
  • 수정 2020-07-13 17:06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왼쪽부터) 신의철 교수, 이정석 연구원, 박성완 연구원
(왼쪽부터) 신의철 교수, 이정석 연구원, 박성완 연구원
KAIST 연구진들이 중증 코로나19 환자에서 나타나는 과잉 염증반응의 원인을 발견했다.

KAIST 의과학대학원 신의철 교수와 생명과학과 정인경 교수 연구팀이 서울아산병원 김성한 교수·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최준용·안진영 교수, 충북대병원 정혜원 교수와의 공동연구 결과를 지난 10일자 면역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사이언스 면역학지에 게재하며 이른바 '사이토카인 폭풍'이라고 불리는 심각한 코로나19 증상과 관련해 새로운 치료 전략을 제시했다.

'사이토카인 폭풍'이란 인체에 바이러스가 침투할 때 면역 물질인 사이토카인이 과다하게 분비돼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현상을 말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 중 중증 환자의 경우 이러한 '사이토카인 폭풍'을 겪고 심한 경우 사망하기도 한다. 하지만 구체적인 원인이 알려지지 않아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KAIST 의과학대학원 이정석 연구원, 생명과학과 박성완 연구원이 주도한 이번 연구에서 공동연구팀은 중증 및 경증 코로나19 환자로부터 혈액을 얻은 후 면역세포들을 분리하고 단일 세포 유전자발현 분석이라는 최신 연구기법을 적용해 분석했다. 연구 결과 중증 또는 경증을 막론하고 코로나19 환자의 면역세포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일종인 종양괴사인자(TNF)와 인터류킨-1(IL-1)이 공통으로 나타나는 현상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중증과 경증 환자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인터페론이라는 사이토카인 반응이 중증 환자에게서만 특징적으로 강하게 나타남을 확인했다.

의료계에서는 현재 중증 코로나19 환자의 과잉 염증반응 완화를 위해 스테로이드제 등 약물을 사용하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성과를 계기로 인터페론을 표적으로 하는 혁신적인 치료방법을 고려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번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서경배과학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했다. 공동연구팀은 현재 중증 코로나19 환자의 과잉 염증반응을 완화해 환자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약물을 개발하는 후속연구를 진행 중이다.

신의철 교수와 정인경 교수는 "중증 코로나19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도록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시티즌, 신인들 맹활약에 승격 기대감 높였다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5.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