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 승인 2020-07-14 18:08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0714_FA컵 서울전 프리뷰
대전하나시티즌이 15일(수)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1부 리그의 FC서울과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를 치른다. (대전하나시티즌)
황선홍과 최용수, FC서울이라는 연결고리로 이어진 묘한 인연이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왕년의 스타플레이어 출신의 두 지도자의 한밭벌 매치가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대전하나시티즌이 15일(수)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1부 리그의 FC서울과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를 치른다. 

대전은 예선라운드에서 비교적 순조롭게 16강까지 올라왔다. 춘천에(3-0) 안산그리너스FC(2-0)를 격파했고 무실점으로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대전의 3번째 상대는 K리그의 명문 FC서울이다. 1부리그와 2부리그, 다른 리그에 속해 있는 두 팀의 만남이지만 대전과 서울의 경기는 이번 대회 최고의 빅매치로 평가받는다. 과거 서울을 이끌었던 황선홍 감독의 스토리와 함께, K리그 대표 명장이자 '2002 한일 월드컵' 주역인 황선홍 vs 최용수 감독의 맞대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두 감독의 마지막 대결은 5년 전 2015년 11월 29일로, 황선홍 감독의 포항스틸러스 고별전이었다. 당시 황선홍 감독은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서울을 2-1로 꺾었다. 약 5년 만에 최용수 감독을 적장으로 만나게 된 황선홍 감독은 "당분간 최용수 감독과 만날 수 없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FA컵 대진표가 나왔을 때 예상보다 빨리 만날 수도 있겠구나 라고 생각했다. 많은 분들의 기대만큼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다." 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대전은 서울과 맞대결을 위한 모든 예열을 마쳤다. 지난 12일 안산 원정에서 2-0 완승을 거두며 침체됐던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대전은 지난 안산전에서 두각을 나타낸 선수들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후반 9분 교체로 들어간 김세윤은 쉴 새 없는 돌파와 날카로운 슈팅으로 대전 공격의 활기를 불어넣었고, 교체 투입된 윤승원은 3분 만에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특히 윤승원의 활약이 반갑다. 그동안 많은 경기를 뛰진 않았지만 꾸준한 노력의 결과를 결승골로 증명했다. 안산전에서 많은 시간을 뛰지 않았기에 서울전 선발 출전도 기대할 수 있다. 서울은 윤승원이 지난해까지 활약한 친정팀이기도 하다. 또한 FA컵에서 좋은 기억도 가지고 있다. 2016년 수원삼성과의 FA컵 결승 2차전 결승골과 승부차기에서 과감한 파넨카킥으로 팬들에게 윤승원 이름 세글자를 각인시켰다. 

윤승원은 "이렇게 빨리 만날 줄은 몰랐다"며 "이적을 할 때부터 서울과 경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특별한 경기인 만큼 기회가 주어진다면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서울전에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대전이 서울과의 경기에서도 홈 강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대전은 올 시즌 홈에서 치른 모든 경기에서 단 한 번도 지지 않았다. FA컵 포함 6경기에서 4승 2무를 기록 중이다. 6경기에서 무패를 달리는 동안 13득점을 올리며 경기당 2골 이상(2.17골)의 화력을 보여줬다. 반면 실점은 5개밖에 내주지 않았고, 무실점 경기는 4경기나 된다. 

서울과 빅매치를 앞둔 황선홍 감독은 "서울은 한국을 대표하는 팀이다. 홈에서 하는 경기이기에 최선을 다해서 좋은 승부를 하고 싶다"며 "서울전에 대한 어느 정도 윤곽은 잡아 놨다. 서울이 좋은 팀이기 때문에 더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 주말에 이어질 수원FC전도 고려해 스쿼드를 준비 중이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축구특별시의 부활을 꿈꾸는 대전은 16강에서 서울을 꺾는다면 2012년 이후, 첫 8강전 무대에 도전하게 된다. 2001년 이후 19년만의 FA컵 우승을 향한 대전의 도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금상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2.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