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천안지역 폐교 없어…작은학교 살리기

한동안 천안지역 폐교 없어…작은학교 살리기

  • 승인 2020-07-14 11:20
  • 수정 2020-07-14 11:20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천안지역 내 학생 수 증가로 향후 초·중·고등학교의 폐교는 없을 전망이다.

충청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천안지역 초·중·고등학교 중 재학생 50명 이하의 작은학교는 초등학교 9개이며, 중·고등학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지역 초등학교 중 작은학교는 풍세초등학교, 행정초등학교, 보산원초등학교, 위례초등학교, 성남초등학교, 신사초등학교, 수신초등학교, 천동초등학교, 신방초등학교이며 이중 재학생 20명 이하의 학교는 보산원초가 유일하다.

재학생 규모가 가장 작은 보산원초도 향후 4년간 재학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폐교 위기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충청남도교육청은 보산원초의 재학생이 2021년 26명, 2022년 27명, 2023년 33명, 2024년 34명으로 예상하고 있다.

교육부의 폐교 권고 기준은 면·도서·벽지 지역의 초등학교는 재학생 60명 이하, 읍지역은 120명, 도시지역은 240명 이하,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읍지역 180명, 도시지역 300명 이하지만, 충청남도교육청은 학부모의 60% 이상이 찬성할 경우 폐교 또는 통폐합을 진행토록 규정하고 있다.

또 충청남도교육청은 2015년 충남도의회 의원 발의로 '충청남도 작은 학교 지원 조례'가 제정돼 학생 수 50명 이하 소규모 학교에 대한 지원 근거가 마련했다.

천안지역의 폐교는 2007년 병천초등학교 봉성분교 이후로 10여 년간 전무한 상태다.

천안교육지원청은 봉성분교 매각을 추진했지만, 충청남도교육청의 1개 교육지원청 1개 학교 보존 관리 정책에 따라 2018년부터 보존하고 있다.

앞서 2000년에 폐교된 은석초 천북분교는 2016년 입찰을 통해 글램핑장으로 임대해 연간 2100만원의 임대 수입이 발생하고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재학생이 가장 적은 보산원초도 매년 재학생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한동안 천안지역에서 폐교되는 학교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작은학교를 살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4.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2.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3.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4.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5.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