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포기하지않는 청년'을 위하여

[편집국에서]'포기하지않는 청년'을 위하여

원영미 편집부 차장

  • 승인 2020-07-15 11:27
  • 수정 2020-07-15 11:27
  • 신문게재 2020-07-15 18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원영미
원영미 편집부 차장
둘째 아이를 돌 지나고 어린이집에 보내기 시작했었다. 벌써 5년 전 쯤의 일이다. 본능적으로 타고난 막내의 어리광 기질이 때문인지 녀석은 도통 어린이집 적응을 못하고 아침마다 울어댔다. 버스가 오면 납치라도 당하는 양 기겁하는 아이를 떼놓고 오는 길이 너무 힘들었다. 버스만 보면 기절할 듯 울어 매일 유모차에 태우거나 자동차로 직접 등원을 시켰다. 노란색 어린이집 원복은 꺼내기만 해도 난리가 나 1년 다니는 동안 한 번도 입혀본 적이 없었다. 엄마와 떨어지기 싫어 손수건을 만지작거리며 우는 애를 품에 안고 어린이집 계단에 앉아 30여 분을 흔들고 어르고…. 힘겨운 날의 연속이었다. 물론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나아지긴 했다. 하지만 지금 7살인 이 녀석은 코로나로 유치원을 3개월이나 쉬고 나서 다시 '적응 병'이 도졌다. 요즘도 매일 아침 눈을 뜨면 슬픈 표정으로 "엄마 주말은 몇 밤 자야 와?"라며 묻는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전적으로 의존해 온 나로선 육아는 전쟁이다. 특히 맞벌이 부부에겐 아이 둘을 키워가며 사는 일은 그야말로 헬(hell:지옥)이란 표현이 어울린다. 아파도 아플 수 없었고 남편과의 다툼도 늘었다. 집으로 퇴근이 아닌 다시 출근, 주말도 없는 일상에 지치기 일쑤였다. 그래도 이렇게 힘들다고 어디 하소연 할 곳도 없다. 어린이집 휴원이나 코로나 사태로 인해 맞벌이 부부의 고충에 대한 기사라도 나오면 어떤 이들은 '맞벌이가 유세냐', '더 많이 벌어 자기들 쓰고 싶은 대로 쓰고 살려고 맞벌이하는 거면서 징징대지 마라', '왜 니 자식을 나라가 책임져야 하냐'는 댓글로 쏘아붙이기도 한다. 틀린 말도 아니다. 내 자식은 내가 알아서 키우는 것이 맞지.

하지만 외벌이, 맞벌이를 떠나 요즘의 육아는 옛날의 개념과 다르다고 본다. 인구감소 차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의 인구감소는 이제 '인구 절벽'을 걱정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문제다. 그 만큼 국가 차원에서 가정 내 육아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대책이 절실하다. 인구 자연감소가 지속되면서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넘어섰고, 올해는 최초로 연간 출생하는 아기의 수가 30만 명 이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이런저런 이유로 많은 청년들이 결혼을 포기하고 있다. 결혼해서 아이를 낳는 순간부터 '독박 육아', '지옥체험'에 빗대기도 하니 결혼을 꺼리는 것도 이해된다. '아둘(아들 둘) 맘'인 나 역시 자식들에게 결혼을 강요하고 싶은 마음이 1도 없다. 부모가 된다는 게 얼마나 많은 에너지를 쏟아야 하는 지 알기 때문이다.

육아 말고도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는 집값도 문제다. 10년 전에는 연애·결혼·출산을 포기한다고 해서 '3포 세대'로 불렸는데, 지금은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마저 포기해 '5포 세대'로 부른단다. 직장인들 월급은 제자리인데 계속 오르는 집값은 청년들에게 엄청난 부담이다. 청년들이 부부가 되어서도 내 집 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게 해주는 주택정책도 꼭 필요하다. 취업이나 결혼, 내 집 마련 걱정 없이 청년들이 마음껏 사랑하고 결혼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이들이 부모 되기를 포기하지 않는 나라가 되어야만 미래가 보다 희망적이지 않을까.
원영미 편집부 차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4.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5.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