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 방역에 중점"

정 총리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 방역에 중점"

방역 강화국 추가 지정… 비자 제한·항공편 통제·PCR 음성확인서 제출

  • 승인 2020-07-15 09:42
  • 수정 2020-07-15 09:42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715017131_PYH2020071501480001301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최근 해외유입에 의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늘고 있는 데 대해 "해외유입이 늘수록 우리 방역과 의료체계에 큰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국민적 불안감도 커지는 만큼 해외유입을 적극 차단하는 데 방역의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23만 명을 넘어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확산세가 지속하고 그 영향으로 우리나라도 해외유입 위험이 점점 커져 최근 열흘간 국내 발생보다 해외유입 확진자 비중이 더 커지는 양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정부는 최근 해외유입 위험이 커진 국가를 방역강화 대상 국가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오늘(15일) 회의에서 결정한다"며 "추가지정 국가는 비자 제한, 항공편 통제,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음성확인서 제출 등 강화된 방역 조치가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빈발하는 외국인 교대 선원을 통한 해외유입에 대한 관리 방안으로 선원 교대 목적의 입국자에 대해서는 무사증 입국제도를 잠정 정지하고, PCR 음성확인서 제출도 의무화하도록 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이번 주말쯤 다시 장맛비가 내릴 것이란 기상예보에 따라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비 피해 우려 지역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 총리는 며칠 새 교회 소모임 등에서의 확진 사례가 많이 줄어든 사실을 언급하면서 "아직 예단하기는 이르지만, 대다수 교회에서 정부의 방역수칙을 잘 따라준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기독교 교단과 성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4.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3.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4.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5.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