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국회의원 회관에서 '대청호 환경 규제 완화' 요청

옥천군, 국회의원 회관에서 '대청호 환경 규제 완화' 요청

옥천군 전체면적의 83%가 규제에 묶여있어, 규제완화 절실

  • 승인 2020-07-15 09:43
  • 수정 2020-07-15 09:43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대청호 댐지역 친환경 보전 및 활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주제로 토론회가 14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토론회는 댐지역 친환경 보전과 활용을 통해 상하류 주민의 지역 활성화 방안을 위한 목적으로 열렸으며, 박덕흠(옥천, 영동, 보은, 괴산) 의원,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이 공동 주최하고 대청호보전운동본부가 주관했다.

옥천지역에서는 김재종군수를 비롯해 민간사회단체장, 지역주민등 30여명등 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날 김재종 옥천군수는 축사를 통해 "대청호를 품고 사는 옥천군민들은 대전시, 세종시, 충청지역 등 450만 국민의 식수원을 지켜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하지만 "전체면적의 83.8%가 특별대책지역이며 24%가 수변구역인 가혹한 환경규제로 주민의 생활을 옥죄고 있다"며 대청호에 규제완화를 간곡히 부탁했다.(사진)

김재종
대청댐은 지난 1980년 준공 이래 홍수조절, 용수공급 등의 기능을 통해 충청지역의 경제성장과 발전을 뒷받침해 왔지만, 옥천군은 정작 댐 주변지역은 대청호라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장기간 지속된 경제낙후와 지역 공동체 붕괴현상이 큰 문제점으로 제기돼 왔다.

옥천군청 관계자는 "지역에 대한 규제 일변도의 정책에서 벗어나 지역과 환경이 공존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지역주민과 하류지역 주민들과의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라며, "수변구역 해제와 규제개선을 추진하여 주민들 고통을 해소할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옥천=이영복 기자 punglui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