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대전 지역감염 여파…확산 고리 끊어야

[코로나19]대전 지역감염 여파…확산 고리 끊어야

142번 확진자 시작으로 모두4명 감염
대전 해외유입 확진자도 지속 발생해
전국적으로도 해외유입 사례는 꾸준

  • 승인 2020-07-15 17:54
  • 수정 2020-07-15 17:54
  • 신문게재 2020-07-16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YH2020071008500005400_P4
대전에서 코로나19 지역감염 사례가 줄어드는 듯했지만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소규모 전파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대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3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164명이 됐다.

162·163번 확진자는 대덕구 목상동에 거주하는 40대 부부다. 162번 확진자(아내)는 알바니아에서 지난 6월 30일 입국했다. 자가격리 중 지난 9일 후각 소실 등 증상 발현으로 앞서 14일 검체를 채취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163번 확진자(남편)도 마찬가지로 지난 6월 30일 알바니아에서 입국했으며 같은 증상을 호소하며 14일 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부부의 자녀 2명은 검체 채취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164명 중 해외입국자는 19명으로 증가했다.

164번 확진자는 동구 가양동에 거주하는 60대다. 161번 확진자(공사 현장 노무직) 접촉자로, 직장 동료 관계다. 별다른 증상을 호소하지는 않았으며, 161번의 밀접 접촉자로 지난 14일 검체를 채취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시는 밀접 접촉자 등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164번의 감염 연결고리인 161번 확진자는, 142번 확진자가 소장인 건설 현장에서 근무했다.

방역당국은 161번 확진자가 142번과 집적 접촉은 없었으나 컨테이너 안에서 간접 접촉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142번 확진자를 시작으로는 그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10여분 동안 대화한 화물 운송회사 직원(157번 확진자), 157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159번 확진자)에 이어 161번, 164번 확진자까지 모두 4명이 감염된 셈이다.

전국적으로는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방대본)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명이 늘어 누적 1만 355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3)명에 이어 이틀 연속 30명대를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코로나19가 지구촌 곳곳에서 재유행하고 있는 데다 계절 노동자를 비롯한 외국인 입국자가 늘어나면서 해외유입 사례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지난 14일 코로나19 검사 인원은 총 352명(보건환경연구원 121명, 민간 231명)이다. 161번과 관련된 건설현장 접촉자 9명을 검사한 결과 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15일 오후 6시 기준) 대전을 제외한 세종, 충남, 충북에서는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충청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대전 164명, 세종 50명, 충남 185명, 충북 70명으로 총 469명이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