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 현재] 대전 폭우 피해 120건 넘어서… 대덕구·서구·중구 순

[오전 9시 현재] 대전 폭우 피해 120건 넘어서… 대덕구·서구·중구 순

  • 승인 2020-07-30 10:43
  • 수정 2020-07-30 15:04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073001010017929
오정동 뚝방.
KakaoTalk_20200730_093600070

30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대전에서만 발생한 비 피해 접수가 126건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 집계 결과, 전체 126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고, 자치구별로는 대덕구가 49건으로 가장 많고, 서구 30건, 중구 21건, 동구 20건, 유성구 6건 등이다.

하수구의 역류나 맨홀 뚜껑이 떨어지는 등 도로에서 발생한 피해가 71건으로 가장 많았고, 주택이나 건물 침수가 38건이다. 가로수 피해도 3건이 발생했다.

특히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 아파트에선 이번 폭우로 인해 주민 1명이 숨졌다. 아파트가 주차장을 포함해 전체 침수됐고, 1층에 살던 50대 남성이 병원으로 이송 중 숨을 거뒀다.

가수원동의 한 골프연습장에선 감전 사고로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고,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에선 사망자 1명, 부상자 1명을 포함해 인명구조는 68명이 됐다.
이현제 기자 guswp3@

 


 

2020073001010017924
침수돼 통행이 금지된 오정동 뚝방 사진.
삼성교
보문고 앞 삼선교 모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2.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3.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4. [날씨] 아침엔 쌀쌀 오후엔 후텁지근…기온차 10도 이상
  5. [대전기록프로젝트] 희망을 그리고 갔다
  1.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2.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3.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4.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5. 해외입국 자가격리 위반 20대 벌금 300만원 선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