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응노의 '군상' 조각 에디션으로 상설 전시한다

이응노의 '군상' 조각 에디션으로 상설 전시한다

대전 방문의 해 맞아 이응노 예술도시 만들기 사업 일환
3D 정밀 스캐닝 통해 구현, 약 6배 크기로 확대 제작

  • 승인 2020-07-31 10:08
  • 수정 2020-07-31 10:08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조각설치 완료 사진
고암 이응노미술관 잔디밭에 설치된 조각상 모습.
이응노, 군상, 1967, 종이, 밥풀, 32x16x12.5cm
조각 에디션의 원작 모습. <군상>, 1967, 종이와 밥풀, 32x16x12.5cm
이응노 조각 에디션이 이응노미술관 잔디광장에서 설치돼 상설 전시를 시작한다.

'에디션(edition)'은 한정된 수로 제작되고 전시되는 작품을 뜻하는데, 이번 제작 및 설치는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기획된 '이응노 예술 도시 만들기'사업의 일환이다.

조각 에디션 확대 제작은 3D 정밀 스캐닝을 통해 구현됐다. 이응노미술관 건축물과의 조화를 고려해 약 6배 크기로 확대 제작했다. 완성된 에디션은 설명문과 함께 포토존 형식으로 설치된다.

'군상' 조각은 1967년 고암이 대전에서 조각한 것으로 청동으로 제작됐다. 원작은 종이와 밥풀을 사용해 사람의 형상을 빚어냈다. 다만 빛에 쉽게 훼손되는 원작 재료의 특성상 상시 전시할 수 없었으나, 이번 조각 에디션을 통해 상설 전시할 수 있는 기회를 생겼다.

류철하 이응노미술관장은 "이응노 조각 에디션으로 재탄생한 군상 작품은 대전에서 이응노가 평화를 바라며 빚은 인간들의 형상으로 구상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5.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