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래어종을 유기농 비료로… 경기농기센터 신기술 확산

외래어종을 유기농 비료로… 경기농기센터 신기술 확산

배스 등 폐기 자원 수매·활용
'유기액비 제조 플랜트' 보급
올 양평군 포함 5곳에서 가동
출하량 증가 등 1석2조 '효과'

  • 승인 2020-08-02 16:49
  • 수정 2020-08-02 16:49
  • 신문게재 2020-08-03 6면
  • 이인국 기자이인국 기자
49744949081_9df6bd1f70_o
경기도 농업기술원이 생태계 교란 외래 어종(배스, 블루길)을 수매해 액체 비료로 활용하는 신기술이 전국으로 확산 되고 있다고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은 농기원이 자체 개발한 외래 퇴치어종 활용 '유기액비(유기농 액체비료) 제조플랜트'가 지난해 농촌진흥청 신기술 보급사업에 선정돼, 올해부터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다.

도는 2017년부터 하천 생태계 교란 예방과 친환경 농산물 생산 증대를 위해 사업을 추진해 폐기되는 어류 자원을 활용해 고품질 유기액비를 제조해 환경도 보존하고 폐기물을 유용한 자원으로 재탄생시켜 1석 2조의 효과를 보고 있다.

이 밖에도 냄새 저감 장비를 통해 기존에 퇴치어종으로 액체비료 제조시 가장 문제가 되는 악취를 90% 이상 줄이는데 성공했으며, 보통 1년 이상 걸리는 발효 공정도 3개월 단축했다.

지난해 생태계 교란 외래어종 전국 수매실적은 711t, 올해 예상 수매실적은 766t으로 그 규모가 계속 확대되고 있으며, 수매된 어종의 일부분은 가축 사료로 사용되지만 대부분은 폐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농기원은 지난해 양평군에 8기의 '유기액비 제조플랜트'를 보급한 데 이어 올해는 양평, 여주, 남양주, 충청북도 괴산, 전라북도 부안 등 신기술 보급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전국 5곳에 제조 플랜트를 설치해 가동 중이다.

유기 액체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양평의 한 농업인은 "발효 과정 중 악취가 나지 아 상추와 부추에 유기액비료를 상용해 출하량이 8~18% 늘고, 출하일수도 2~3일 당겨졌다"고 말했다.

이영순 도농업기술원 환경농업연구과장은 "농가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고 자연생태계 보존 효과도 높은 '유기액비 제조플랜트'가 대량 보급돼 많은 친환경농가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이인국 기자 kuk1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