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한옥기술전시관 '한옥새움'으로 새이름

수원 한옥기술전시관 '한옥새움'으로 새이름

시 명칭 변경 상표권 등록 마쳐
김영훈 선생 글씨체 BI 제작도
건축문화 체험·전시 확산 온힘

  • 승인 2020-08-02 16:46
  • 수정 2020-08-02 16:46
  • 신문게재 2020-08-03 6면
  • 이인국 기자이인국 기자
수원시 한옥기술전시관 새 이름은 ‘한옥새움’ 2
수원시 한옥기술전시관 새 이름 '한옥새움' 특허 등록
경기 수원시가 한옥의 대중화를 위해 수원화성 장안문 인근에 개관한 한옥기술전시관의 새 이름을 '한옥새움'으로 결정하고, 특허청에 업무표장(상표권) 등록을 완료했다.

지난해 4월 특허청에 '한옥새움'에 대한 업무표장을 출원했던 시는 지난달 3일 업무표장 등록(제42-0007937호)을 마치고 향후 10년간의 권리를 획득했다.

한옥기술전시관의 새로운 이름 '한옥새움'은 '한옥을 새로운 기술로 현대에 맞게 새로 세움'이라는 의미로, 전통건축문화를 창조적으로 계승해 현대에 맞는 한옥사업을 확산하는데 비전이 담겼다.

앞서 시는 건립 당시 한옥기술전시관의 의미와 비전에 걸맞는 이름을 공모해 접수된 220건 중 한옥새움이라는 작품을 선정했다.

이어 시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예가 김영훈 선생의 글씨를 바탕으로 BI를 제작해 이름에 걸맞는 디자인도 입혀 지난해 4월 업무표장을 출원해 1년 3개월만에 등록을 완료했다. 2017년 9월 개관한 한옥기술전시관 한옥새움은 수원화성 장안문 인근 수원전통문화관 옆 2661㎡ 부지에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전통 한옥 양식을 접목해 지어졌다.

이 곳에는 과거부터 현재에 이르는 한옥의 변천사와 건축 발전이 전시돼 있으며, 다양한 한옥 관련 체험활동을 제공하며 한옥 주거문화 확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현광 시 화성사업소장은 "특허청에 등록된 한옥새움이라는 이름과 BI를 활용해 전통건충문화를 창조적으로 계승하는 수원시 공공한옥 정책의 방향과 비전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이인국 기자 kuk1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1.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