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의 청정한 자연에서 알찬 여름휴가를"

"충남의 청정한 자연에서 알찬 여름휴가를"

●충남 비대면·숨은 관광지 65선

  • 승인 2020-08-02 10:03
  • 수정 2020-08-02 10:03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충남도가 시·군과 함께 여름휴가철을 맞아 인파가 적고, 청정한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도내 관광지 65선을 소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줄어들어 국내 관광지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가족 및 지인들과 소규모로 여행하기 좋은 충남의 명품 관광지를 둘러보는 것은 어떨까?

2
충남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인파가 적은 도내 관광지 65곳을 선정했다. 사진은 공주 금학생태공원 수원지 둘레길.
▲비대면 관광지 40선 '실내에서 벗어나 자연으로'=자연 경관을 즐길 수 있는 야외 관광지로 공주 금학생태공원 수원지 둘레길, 8∼9월 선홍빛 배롱나무 꽃이 만개한 자연과 전통 건축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서천 문헌서원·천년솔바람길, 해돋이와 해넘이를 모두 볼 수 있고 갯벌 체험이 가능한 홍성 죽도 등을 선정했다.

서천 문헌서원
충남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인파가 적은 도내 관광지 65곳을 선정했다. 사진은 서천 문헌서원.
마음을 치유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자연친화적인 관광지로는 아산 영인산자연휴양림, 청양 칠갑산도립공원, 금산 산림문화타운, 서천 국립희리산 해송 자연휴양림, 서천 장항송림산림욕장 등을 추천했다.

이와함께 먹거리·체험거리가 있는 테마형 관광지로는 조선시대 저잣거리가 조성돼 있는 아산 외암민속마을과 서산 해미읍성, 드라마 촬영 세트장을 둘러볼 수 있는 논산 선샤인랜드, 푸른 초원이 펼쳐진 예산 아그로랜드 태신목장 등이 있다.

공주-메타쉐콰이어길
충남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인파가 적은 도내 관광지 65곳을 선정했다. 사진은 공주 메타쉐콰이어길.
▲숨은 관광지 25선 '남들은 잘 모르는 매력적인 곳으로'=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관광지로는 메타세쿼이아와 단풍이 붉게 물들면 이국적인 느낌이 일품인 계룡 입암저수지, 윈드서핑과 수상스키 등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고, 야경이 아름다운 논산 탑정호·수변생태공원, 한때 상업의 중심지였으나 쇠퇴한 뒤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서천 판교 시간이 멈춘 마을 등을 선정했다.

또 공주 메타세쿼이아길, 청양 지천구곡, 예산 슬로시티 대흥, 태안 옹도, 금산 금성산 술래길, 부여 외산 반교마을, 서산 웅도, 아산 에코힐링 맨발 황톳길 등도 가볼만한 관광지로 꼽았다.

계룡 입암저수지
충남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인파가 적은 도내 관광지 65곳을 선정했다. 사진은 계룡 입암저수지.
도는 이번에 선정한 관광지 65선을 안내책자로 만들어 찾아가는 관광 홍보전 운영 및 국내 박람회 참가 시 활용하고, 전자책(e-book)으로 제작해 충남문화관광 누리집에 게재할 예정이다. 또 도 공식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홍보하고, 관광지와 연계한 체험형 관광 상품을 개발하는 등 도내 관광객 유치에 힘쓸 계획이다.

허창덕 관광진흥과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이 다양한 매력을 가진 도내 관광지에서 고즈넉한 여유와 낭만을 즐기고,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관광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지속 발굴·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