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금산 비피해 현장 방문, 응급복구 총력 주문

양승조 지사, 금산 비피해 현장 방문, 응급복구 총력 주문

7월28일부터 이달 2일까지 281개 농가 농작물 87.5㏊ 침수피해 집계

  • 승인 2020-08-03 17:29
  • 김덕기 기자김덕기 기자
양승조지사, 금산 비피해 방문
양승조 충남지사가 3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금산군 남일면 일원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양승조 충남지사는 3일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금산군 남일면 일원을 찾아 응급복구와 농가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금산군으로부터 피해상황을 보고받은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피해 농업인을 위로하고 관계자들에게 피해·항구복구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양 지사는 "향후 추가로 많은 비와 강한 비가 내릴 경우 산사태와 축대 붕괴, 농경지·지하차도·저지대 등 침수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호우 피해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당분간 하천·계곡·유원지 등의 야영 금지, 둔치주차장 폐쇄, 지하차도에 모래주머니 등 비치, 산사태 위험지역 등 예찰 활동을 강화해 집중호우로부터 인명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2일까지 금산군 일원에는 212㎜의 집중호우로 농작물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실제 인삼밭 등 농작물 28.2㏊가 피해를 보았고, 침수·유실 및 도로·하천 등 공공시설 185건 64억 원 피해가 발생했다. 현재 응급복구와 퇴수작업은 완료된 상태다.

한편 7월 28일부터 이달 2일까지 도내 평균 강수량은 133.8㎜로, 계룡이 326.6㎜로 최고를 기록했다. 태안은 77.7㎜로 가장 적은 비가 내렸다.

이 기간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는 6개 시군 281개 농가 농작물 87.5㏊가 침수됐고 이재민 3가구 11명, 공공·사유시설 587건 76억 원 등으로 집계됐다. 내포=김덕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1.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5.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