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 승인 2020-08-07 07:59
  • 신문게재 2020-08-07 10면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이 본격적으로 시작한 뒤 고국으로 돌아가고 싶지만 그러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중국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의 위험성 때문에 두려운 것도 있지만 항공권을 구하기도 힘든데다, 예전처럼 직항이 자주 있는 것이 아니고, 경비도 비싸졌기 때문이다.

비자나 여권 업무를 보려고 해도 예약이 내년 1월말까지 다 차있어 어려움이 있다. 또한 중국에 입국하게 되면 자비를 들여 호텔에서 2주 동안 격리해야 하고 이어서 또 자택에서 2주 동안 추가로 자가 격리해야 한다. 그리고 중국으로 갔다가 혹시나 변수가 생겨 한국 입국이 제한 될까 봐 걱정된다는 주변 사람도 있다.

작년 말쯤 한국에 입국한 지인은 한두달 후에 중국에 잠깐 들어갔다 올 계획이었지만 무산되고 말았다. 한국에 결혼이민 온 딸 때문에 오래전부터 중국과 한국 사이를 자주 오갔지만 이번에는 처음으로 이렇게 오래 머물게 되었다며 그 동안 마음고생이 심했다고 호소했다. 중국의 텅 비어 있는 집, 살림살이 등 하루도 걱정을 안하는 날이 없다고 한다. 주변에 중국인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점점 장기화됨에 따라 중국에 들어갈 수 없는 상황들이 발생되어 큰 걱정 속에 지내고 있다. 하루빨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종식되어 중국과 한국 사이를 편하게 오가는 날이 하루속히 다가오기를 간절히 바란다.아산=이화 명예기자(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2.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3.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4.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5.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1.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2.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3.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4.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5. 광명시 노온사동 비닐하우스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