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민, “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은 경제적 부담”

아산시민, “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은 경제적 부담”

  • 승인 2020-08-06 10:26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아산시민들은 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으로 경제적인 이유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지난달 6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시민 10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응답자 중 남성은 45%, 여성은 55%이고 미혼자는 32%, 기혼자는 68%이며 연령은 20~40대가 75%로 가장 많았다.

조사결과 먼저 결혼에 관한 인식에 있어 미혼자의 경우 52%가 '결혼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 자녀에 대해서는 47%가'인생에서 필요한 존재',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도 31%에 달했다.

자녀가 필요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26%가 경제적 부담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잘 키울 자신이 없다는 답변도 24%를 차지했다. 기혼자에게 자녀가 없는 이유는 경제적 이유와 사회적 이유가 각각 37%로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특히, 응답자의 73%가 저출산문제를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저출산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경제적 이유가 50%로 가장 많이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비혼-만혼 등 사회현상이라는 답변이 23%로 뒤를 이었다.

아산시에서 시행중인 저출산 시책 중 도움 되는 시책으로는 출산장려금 지원 (29%), 행복키움수당(28%),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26%)순으로 답했다. 또 앞으로 저출산 개선을 위해 시행해야 하는 정책으로는 ▲보육비와 양육비 등 경제적 지원(27%) ▲지역사회 돌봄체계 확충(26%) ▲주거비용 지원(18%) 순으로 나타났다.

아산시는 시민들의 양육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행복키움수당 지급을 오는 11월부터 현행 24개월 미만 아동에서 36개월 미만 아동까지 확대할 예정이며, 출산장려금 또한 내년부터 현행 둘째자녀에서 첫째자녀까지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설문조사를 토대로 저출산 대응을 위한 맞춤형 출산-양육정책을 수립 추진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도시 아산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2.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3.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4.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5.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3.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4.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5. [대전기록프로젝트] 가가호호 안부를 전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