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상습정체 구간 시차제 신호운영 확대

대전시, 상습정체 구간 시차제 신호운영 확대

출·퇴근 시간대 신호운영 구조개선으로 교통흐름 개선

  • 승인 2020-08-06 15:37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시청8
대전시는 출·퇴근 시간대 상습 정체구간 해소를 위해 '시차제 신호운영'을 확대 적용한다고 6일 밝혔다.

'시차제 신호운영'은 출·퇴근 시간대 차량 정체 발생 방향의 신호시간을 조절함으로써 차량 지·정체를 줄이고 앞막힘을 방지하는 신호운영 기법을 말한다.

서울시에서 시행하고 있는 일부 구간에 검지기를 활용한 앞막힘 제어방식은 검지기 설치를 위한 굴착 및 유지보수 예산이 들어가는 문제점이 있다. 이에 대전시는 '시차제 신호운영'으로 교통 여건에 맞게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신호운영 기법을 비예산으로 도입했다. 대전시는 교통 빅테이터 시스템인 데이터웨어하우스(DW)를 활용해 평균 통행속도 15㎞/h 이하의 상습정체 구간 40곳을 집중 관리하고 있다. 대표적인 상습 정체구간은 탄방4가와 용문역4가 구간을 예로 들 수 있는데, 해당 구간은 교통 유발시설인 롯데백화점 입점의 영향으로 출·퇴근 시간대 차량 정체가 항상 발생하는 구간이다. 대전시는 정체구간 개선을 위해 계룡로(탄방4가 ~ 용문역4가) 2개 교차로에 '시차제 신호운영'을 도입해 시범운영했으며, 그 결과 평균 통행속도 15% 개선(12.7㎞/h→14.6㎞/h), 차량 지체시간 15.2% 감소(51.2초→43.4초) 등의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한선희 시 교통건설국장은 "갑천대교4가 등 10곳에 대해 하반기까지 시차제 신호운영을 확대해 정체구간에 유입되는 교통량을 조절하고 차량 대기 및 꼬리물기를 줄일 예정"이라면서 "지속적인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시차제 신호운영'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출·퇴근 시간대 교통소통을 개선하고, 향후 인공지능(AI) 교통제어를 활용한 첨단교통 신호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4.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5.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1.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2.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3.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4.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5.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