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전공의 7일 집단파업 동참... 대학병원 비상근무 체제

충청권 전공의 7일 집단파업 동참... 대학병원 비상근무 체제

오후 2시 대전역 서광장서 '의대 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설립 반대' 궐기대회
지역 300여 명 이상 전공의 참가 예상

  • 승인 2020-08-06 16:04
  • 신문게재 2020-08-07 5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20072301520001300_P4
충청권 의과대학 전공의들이 정부의 정원 확대 방안에 반대하는 집단 파업에 동참한다.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이번 파업에 지역 전공의들은 미래 의료시스템을 지탱할 책임 주체로서 현 상황에 대한 변화 촉구에 나선다.

대전충청지역전공의비상대책위원회(회장 신영주)는 7일 오후 2시 대전역 서광장에서 '의대 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설립 반대' 궐기대회를 연다.

이날 대회에는 대전권에 있는 충남대병원, 건양대병원, 을지대병원, 선병원, 성모병원을 비롯해 충남권 천안단국대병원, 순천향대병원, 충북권 충북대병원 등 대학·수련병원 전공의들이 참가한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 인원을 150명으로 신청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보다 많은 전공의가 현장에 모일 것으로 예상 된다.

대전권에서만 이미 300여 명이 넘는 전공의들이 해당 병원에 참가 의사를 밝혔다.

충남대병원은 6일 오후까지 170명의 전공의가 집회에 참여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후 더 많은 전공의가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성모병원은 73명, 선병원은 전공의 24명 전부 참석한다고 전했다. 건양대병원과 을지대병원 파악 중이다.

신영주 대전충청전공의비상대책위 회장은 "이날 행사 식순에 의거해 메인인 여의도 현장을 유튜브로 생중계 시청하며 행동에 동참하게 된다"며 "우리 지역 모든 전공의는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의 최전선에서 함께 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대다수 병원은 의료 공백 최소화를 위한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대학병원들은 전공의들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만큼 교수인력과 전임의 인력을 통해 진료 공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대학병원 관계자들은 "전공의들이 빠진 자리에는 교수님 등 대체인력 운영에 차질 없이 할 계획"이라며 "다행히 집회가 있는 금요일은 환자가 많지 않은 날이다. 교수님들이 힘들긴 하겠지만, 장기적인 파업이 아닌 만큼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대전시의사회 관계자는 "12일 정오까지 정부의 책임 있는 조치가 없다면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예정대로 결행할 계획"이라며 "우리는 투쟁을 선택했고, 의료 4대 악 전면 철폐 등을 위해 끝까지 흔들림 없이 나아간다"고 밝혔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4.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5.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