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공무원 및 자율방범대, 개인 봉사자 등 재해복구 구슬땀

예산 공무원 및 자율방범대, 개인 봉사자 등 재해복구 구슬땀

  • 승인 2020-08-08 17:15
  • 신언기 기자신언기 기자
0
예산군 공무원 및 자율방범대, 자원봉사자들이 침수 피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리는 모습


예산군이 지난 3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 복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공무원과 자율방범대 개인 봉사자 등 100여명이 참여해 침수 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8일 군에 따르면, 공무원과 자율방범대, 개인(가족) 봉사자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예산읍과 대술면, 신양면, 응봉면 등지의 피해 현장에 대한 복구 작업을 펼쳤다.

이날 복구 작업은 ▲주택 내·외부 침수 및 토사 정비 ▲산사태로 인한 토사 정비 ▲집기류 운반과 배수로 토사 제거 ▲논·밭 복구 등이 이뤄졌다.

군에서는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예산읍, 응봉면에서 2세대, 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공공시설 615건 및 사유시설 956건 등 총 1571건의 시설 피해가 접수됐다.

이에 군은 침수지역 이재민들을 예산5리 마을회관(예산읍 1명)과 노화1리 마을회관(응봉면 1명)에 대피시키고 장비 157대, 인력 498명을 투입해 즉시 응급복구에 들어갔다.

7일 기준 공공시설 피해 총 615건 가운데 침수로 통제됐던 예산·산성·발연지하차도는 배수조치 후 통행이 재개됐고 하수시설 침수 3개소는 복구가 완료됐으며, 도로·교량 손실 73개소와 하천제방 유실 45개소, 산사태로 인한 산림피해 165개소와 기타 183개소는 복구가 진행 중이다.

아울러 주택침수 168가구와 주택전파 4개소, 주택반파 1개소, 상가침수 96개소, 기타 18개소 등 건축물과 농작물 총 469농가 238.83ha, 석축 및 토사유실 등 200개소 등 사유시설 피해도 총 956건이 접수돼 신속하게 복구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도로 2개소(예산읍 수철저수지 하류, 대술면 장복리 152)와 2개 노선(마을안길1, 지방도1)은 현재 통행이 재개된 상태다.예산=신언기 기자 sek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1.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2.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3.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4.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5.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