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학원 밀집지역 '픽업존' 설치…불법 주정차 민원 해소

천안시, 학원 밀집지역 '픽업존' 설치…불법 주정차 민원 해소

  • 승인 2020-08-08 15:15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천안시가 학원 밀집지역의 불법 주정차 민원을 해소하고 학생들의 안전한 승·하차를 위해 '픽업존(pickup zone)' 설치를 추진키로 했다.

시에 따르면 시는 학원 밀집 지역의 무분별한 주·정차로 교통안전을 저해하는 요인이 된다고 판단, 학생들의 승·하차가 주로 이뤄지는 일부 시간대에만 운영하는 픽업존을 설치해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학원 밀집 지역을 조사해 대상지를 선정한 뒤 2021년 상반기까지 2억 4000만원을 들여 2~8개소의 픽업존을 설치할 방침이다.

픽업존으로 선정되면 구간 내 주차구획선, 경계선, 안내판 등이 설치된다.

시는 학원이 밀집돼있는 서북구 불당동 상업지구 인근과 쌍용동사거리 인근을 픽업존 대상지로 검토하고 있다.

불당동 상업지구 인근에는 140여개의 학원이 밀집돼 있으며 쌍용동사거리 인근엔 17여개의 학원이 운영되고 있어 수년째 학원 차량의 불법 주정차로 몸살을 앓아왔다.

특히 등·하원 시간대 학원 차량들이 한 차로를 점령해 우회전하려는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교통사고 위험을 키우고 있으며 차량 흐름을 방해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불당동 상업지구 인근은 매일 불법 주정차 단속을 요청하는 민원이 끊이질 않고 있으며 쌍용동사거리 인근도 불법 주정차 단속을 요구하는 민원이 꾸준히 접수되고 있다.

하지만 불당동과 쌍용동 학원 밀집 지역 주변 도로가 이미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돼있어, 픽업존 설치 방법을 고민 중이다.

시는 학생들이 안전하게 승·하차하고 차량 흐름을 방해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해 올해 안에 교통안전시설 심의를 마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불당동과 쌍용동의 학원 밀집 지역의 학원 차량 불법 주정차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만큼 우선 검토하고 있지만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돼있어 픽업존 설치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며 "관계기관의 협조를 받아 픽업존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2.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3.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4.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5.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