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코로나 방역 200일째 역열차서 이용자 확진자 0명... 철통방역체계 유지

SR, 코로나 방역 200일째 역열차서 이용자 확진자 0명... 철통방역체계 유지

  • 승인 2020-08-09 10:39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에스알22
수서고속철(SR)은 코로나19 방역 개시 200일째인 8일까지 역·열차에 철통방역체계를 유지하며 SRT 이용 중 확진자 발생 '0'을 이어가고 있다고 9일 밝혔다.

SR은 지난 1월 설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1월 22일부터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 격상 후에는 위기관리 대책본부를 확대 운영하고, 3월부터 특수방역을 확대해 SRT 열차는 하루 4회 이상 특수방역, 역사는 3회 이상 방역하고 있다.

SRT 열차 방역규모는 하루 1060량으로 SRT 누적 방역량은 18만 2000량에 달한다. 열차 내 감염 예방을 위해 열차 승차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라 역사와 열차 자판기에서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으며, 공기 중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4분마다 객차 공조장치를 가동해 실내 공기를 환기하고 있다.

SRT 역사 방역규모는 597회에 달한다. 수서·동탄·지제역사 안내센터, 수유실 등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모든 출입구에는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해 철통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SR은 SRT 역·열차 철통방역체계 유지로 1월 22일부터 8월 8일까지 200일동안 SRT 탑승객 중 확진자가 15명 있었으나, 이용객 878만 7000명 중 열차 내 감염 발생은 '0'을 이어가고 있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직원들의 철저한 방역활동과 고객들의 마스크 착용 등 적극적 예방 활동 덕분에 SRT 이용 중 확진자 발생을 막을 수 있었다"며 "방역 200일을 넘어 코로나19가 종식 될 때까지 열차·역사 내 감염은 반드시 막아낸다는 각오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SRT 이용객 안전을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4.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5.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