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다문화]170년 전 일본을 덮친 코로리(虎狼狸) 팬데믹

[부여다문화]170년 전 일본을 덮친 코로리(虎狼狸) 팬데믹

  • 승인 2020-08-10 10:39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지난 세계보건기구(WHO)는 11일 코로나19에 대해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을 선언했다.

일본은 지금도 코로나19 환자수가 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지금보다 약 170년 전에도 콜레라 대유행으로 지금과 같은 상황이 일어났었다.

19세기 전반부터 영국이 인도를 식민지배하면서 인도 풍토병였던 콜레라가 아시아와 무역을 하면서 전세계적으로 확산했었고 일본도 피해갈 수 없었다. 콜레라가 유행하면서 하루 이틀 만에 사람들이 갑자기 증상이 심해져서 죽어버리는 모습을 본 사람들이 ‘코로리(虎狼狸)’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코로리는 원래 갑자기 사람이 죽는 모습을 나타내는 의미로 원래 있던 단어였고 콜레라와 발음이 비슷해서 그렇게 불렀다고 전해진다. 당시에 콜레라균으로 인한 병이라는 인식이 없어서 호랑이와 늑대 그리고 너구리의 모습을 섞은 요괴로 인한 역병으로 생각했다.

특히 1858년(安政5年) 당시 무역항구가 있던 나가사키를 통해서 들어온 콜레라는 환자와 사망자가 수십만 명이라고 추정하고 있고 당시 100만 명이 살고 있던 에도에서만 사망자가 10만 명에 달했다고 한다.

콜레라를 이기는 방법에 대해서는 네덜란드에서 온 의학서를 번역해서 만든 ‘역독방설(疫毒預防)’에는 신체와 의복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실내 공기순환을 시키며 적절한 운동과 절도 있는 식사 등을 장려했다. 메이지시대 이후에는 우물의 물을 조심하고 화장실과 배수구의 소독 그리고 환자를 간호하는 사람 외는 사람의 왕래를 금한다고 했다. 또 환자가 나온 가족은 집 소독은 물론이고 그 후 10일 지나야 학교에 갈 수 있다고도 기록되어있다. 우리도 바른 정보를 통해서 바른 예방을 따라 하루 빨리 코로나를 이겨내야 한다.


시오리 명예지자(일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2.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3.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4.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5.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1.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4.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5.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