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AI 분야 두각… 국제 영상 스토리 이해 AI 경진대회 준우승

원자력연 AI 분야 두각… 국제 영상 스토리 이해 AI 경진대회 준우승

드라마 '또 오해영' 속 인물 감정 이해하는 AI 기술력 겨뤄
임경태·이유한 박사, AI로 원전 이상·결함 탐지연구 수행 중

  • 승인 2020-08-11 09:46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00810115121
Drama QA 챌린지 준우승 수승자인 한국원자력연구원 임경태(왼쪽) 박사와 이유한 박사.
인공지능(AI)으로 원전 안전 제고 연구를 수행 중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 연구진이 드라마 속 인물의 감정을 AI로 이해하는 국제대회서 준우승을 차지해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력을 입증했다.

10일 원자력연에 따르면 지능형컴퓨팅연구실 임경태·이유한 박사는 지난 1일 열린 '영상 스토리 이해(Drama QA 챌린지) 인공지능 국제대회'에 '하드캐리'(HARD KAERI) 팀으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들은 오는 28일 예정된 유럽컴퓨터비젼 국제학술대회 워크숍에 준우승 수상자로 초청받아 상금 수령과 함께 해당 연구를 발표한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한 Drama QA 챌린지는 서울대가 주관한 영상스토리 이해 대회로, 전세계 글로벌 기업과 대학이 참여하고 있다. 참가 팀들이 만든 AI가 영상과 영상 속 대화의 내용을 얼마나 잘 이해하는지 겨루는 대회다.

올해 대회 본선에는 11개 팀이 블라인드로 출전해 기술력을 겨뤘다. 드라마 '또 오해영'의 화자 간 대화, 화자의 감정 등 복합 데이터를 활용해 질의응답을 위한 AI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오지선다형 객관식 답변 중 가장 정답과 가까운 후보를 선택하는 과정으로 정확성을 판단했다. 예를 들어 '해영의 엄마가 해영이에게 화가 난 이유는?'과 같은 질문에 기계가 드라마의 내용을 토대로 정답을 선택하는 과제다.

영상스토리의 이해 문제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계가 드라마 내용을 이해하고 그 내용에 대해 자연어로 묻고 답하는 고난도 인공지능 기술이 필요한 분야다.

원자력연 지능형컴퓨팅연구실은 그동안 영상보안·인식 등 인공지능 경진대회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 연구원은 인공지능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영상분석기술 외에 원자로 데이터 분석을 통한 이상 탐지·원전 결함탐지 기술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지능형컴퓨팅연구실 임경태·이유한 박사는 "영상처리와 자연어처리를 함께 공부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며 "다음엔 꼭 우승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용균 지능형컴퓨팅연구실장은 "향후 지능형 영상 분석기술을 통해 안전한 원전 운영뿐 아니라 시각장애인, 아동, 노인과 같은 사회 약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자력연의 이번 대회 참가는 유클리드소프트와 공동으로 수행 중인 한국정보화진흥원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5.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