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 출연연 교수들, 과학인재 양성 위해 머리 맞대

UST 출연연 교수들, 과학인재 양성 위해 머리 맞대

  • 승인 2020-08-14 11:05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UST_Image1
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에서 출연연 교수들이 과학인재 양성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14일 UST에 따르면 지난 13일 대학본부에서 출연연 대표교수단 연합 워크숍을 열고 출연연-UST-산업계 협력 활성화 방안, 수요 지향적 전공운영 방안, 스쿨운영 기본방향 개선 등에 대해 논의했다. UST는 올해 처음 각 출연연의 대표교수단이 한 자리 모여 인재양성 방안과 UST 운영에 대한 종합적인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한국화학연구원(KRIC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 등 24개 출연연과 김이환 총장 등 총 35명이 참여했다.

김이환 총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전국에 분포돼 있는 출연연이 모여 인재양성이라는 교육목표를 논의하는 공식적인 채널이 생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학사운영 및 제도개선, 발전전략 수립 등을 잘 논의하여 UST 교육의 질적 개선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UST는 과학기술 분야 출연연이 주체가 돼 석·박사 학위 과정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연합대학원으로 지난 2006년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현재까지 박사 840명, 석사 1683명 총 2523명의 석·박사 인재를 배출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2.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3. 해외입국 자가격리 위반 20대 벌금 300만원 선고
  4. [대전기록프로젝트] 희망을 그리고 갔다
  5. [날씨] 아침엔 쌀쌀 오후엔 후텁지근…기온차 10도 이상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날씨]아침기온 낮아 쌀쌀, "건강관리 유의를"
  4. 화성시, 전투기 소음 피해 조사, 직접 확인하세요!
  5. [로또당첨결과] 929회 1등 탄생한 명당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