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피해복구 위해 총력 다할 때"

이해찬 "피해복구 위해 총력 다할 때"

"지원조치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노력"

  • 승인 2020-08-14 11:4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YONHAP NO-1679>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4일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와 관련 "이제 피해복구를 위해 총력을 다할 때"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위당정에서 논의한 재난지원금 인상 등 모든 지원조치가 신속히 집행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 수해를 계기로 수해를 예방할 수 있는 항구적 복구를 추진하겠다"며 "다녀본 수해지역을 보면 안전도에 대한 기준이 낮았던 때 만들었던 교량이나, 제방 등이 이번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거나 파괴된 것들이 아주 많다. 그런 지역을 다시 점검해 항구 복구를 위한 예산조치와 대응을 이번 예산 편성 때부터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의료계 총파업과 관련해선 "코로나 지역사회 감염이 다시 확산되고 있고, 수해 피해까지 겹쳐 국민 모두가 어려운 때 생명을 지켜야 할 의사들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파업을 강행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극단적인 집단행동에 나선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파업을 중단하고 우리나라 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대화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의사파업으로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2.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3.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4.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5.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1.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2.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3.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4.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