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종수 대전마레트골프협회 전무이사

[인터뷰]이종수 대전마레트골프협회 전무이사

국내 최초로 대전에 마레트골프 도입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더 각광받다

  • 승인 2020-08-14 13:24
  • 수정 2020-08-16 22:38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이종수 대전마레트골프 전무이사
이종수 대전마레트골프협회 전무이사
“6년 전 일본에 갔다가 마레트골프를 접하고 이 운동이 너무 좋아 전국 최초로 대전에 도입해왔는데 코로나 시대를 맞아 더욱 각광을 받고 있네요. ”

이종수 대전시마레트골프협회 전무이사(시민산업 대표)가 중도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종수 전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마레트골프는 매우 적합한 야외 스포츠로 새롭게 각광 받고 있다”며 “마레트(말렛. Mallet.. 나무망치) 골프는 종전의 게이트볼과 파크골프, 일반골프의 장점을 모두 살려 도심 숲속에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저비용 고효율의 골프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사본 -KakaoTalk_20200815_102744217
이 전무는 “마레트골프는 유럽과 일본 등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데, 특히 1988년 동계올림픽이 열린 나가노현 사쿠시의 경우 인구 15만 명이 거주함에도 50여 개의 경기장이 조성됐을 정도로 인기”라고 전했다.

이 전무는 “우리 나라는 2014년 3월 대전 서구 둔산동 정부청사역 둔지미공원에 경기장이 처음 조성된 뒤 유성구, 대덕구,서구 관저동 등 도심공원에 추가로 조성됐다”며 “대전은 중구와 동구에도 마레트골프장이 조성되길 바라고, 충남 전역에도 널리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본 -KakaoTalk_20200815_102749924
이 전무는 또 “2017년에는 마레트골프장이 세종시와 부여군에도 조성되는 등 대전을 시작으로 확산되는 추세”라며 “마레트 골프장은 조성비가 1개 구장 당 4000만 원 안팎으로, 다른 실버 운동 경기장 조성비에 비해 현격하게 낮은데다 자연지형을 그대로 활용해 조성되기 때문에 자연 훼손이 전혀 없다는 장점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무는 또 “마레트골프는 경기방식도 쉽게 배울 수 있고 스릴과 재미가 넘쳐 가족이나 이웃 주민끼리 사계절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실내가 아닌 야외공간에서 동반자들이 일정한 간격을 유지한 채 진행하기 때문에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최적화된 운동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무는 “실제 코로나 19 확산세와 주춤세가 반복되면서 시민들이 피로감에 빠져들던 지난 4월부터 마레트 골프의 회원 수는 크게 늘어나는 추세”라고 전했다.

사본 -KakaoTalk_20200815_102754878
이 전무는 “대전시체육회 가맹단체인 대전마레트골프협회(회장 손석근)는 지난해 말 550여 명 정도 동호회원이 가입돼 있다가 현재는 약 700여 명에 이르고 있다”며 “특별하게 장비를 별도로 구입하지 않아도 현장 사무실에 비치된 마레트 골프채와 장비를 무상으로 빌려 사용할 수 있고, 강습도 무상으로 해드린다”고 안내했다.

그는 “지난해 서구청은 공간복지의 성공적 사례로 마레트 골프를 꼽기도 했다”며 “도심 공원의 경우 대단위
사본 -KakaoTalk_20200815_102743790
아파트 단지와 상업시설, 정부청사 등 행정타운이 밀집한 지역에서 다양한 지역주민이 마레트골프를 즐기면서 만남과 소통의 공간, 화합의 장소로 활용하는 등 공원 이용도가 높아지고 복합 커뮤니티 공간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본 -KakaoTalk_20200815_102750531
이 전무는 “마레트골프장은 공원에 조성된 개방된 공간으로 동호회원만이 아닌 시민 누구나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며 “특히 나무 사이로 시타석과 홀컵이 설치돼 있어 참가자들이 자연스럽게 거리가 확보되는 등 코로나를 예방하며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으로 인기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1.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4.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