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막은 대전 국민은행 은행원 '경찰서장 감사장'

보이스피싱 막은 대전 국민은행 은행원 '경찰서장 감사장'

월평출장소 1600만원 피해 예방

  • 승인 2020-09-16 16:19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국민은행
이동기 대전 둔산경찰서장이 16일 국민은행 월평출장소에서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직원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국민은행 대전 월평출장소 은행 직원(과장)이 경찰서장에게서 감사장을 수상했다.

이 직원은 지난 11일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범인에게 건네기 위해 1600만원을 대출받아 현금을 인출하려는 상황을 알아채고 피해자 설득 후 경찰에 신고해 피해를 예방했다.

경찰 수사 결과, 해당 피해자는 앞서 세 차례에 걸쳐 보이스피싱 범인에게 현금을 건네주어 피해를 입은 상황에서 범인의 지시에 따라 추가로 돈을 찾는 과정이었다. 피해자가 대출을 받아 수거책에게 건네려는 것을 은행원이 제지하면서 2차 피해를 막았다.

이동기 대전둔산경찰서장은 16일 "보이스피싱 범죄가 계속 진화해 피해도 잇따르고 있는데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울 때는 은행원에게 알리거나 경찰에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1.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2.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3.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4. 대전의료원 2차 점검회의 진행... 이르면 11월 결론
  5. [기획]8000억 대규모 사업 불구 '안정성 확보' 미흡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