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경제인포] 백화점 방문, 쇼핑 외 다른이유 있다?

[코로나 경제인포] 백화점 방문, 쇼핑 외 다른이유 있다?

  • 승인 2020-09-17 14:57
  • 수정 2020-09-17 15:35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인포-백화점쇼핑외다른용도방문증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백화점 이용이 줄어들고 있는 것만큼이나 눈에 띄는 변화가 생겼다. 쇼핑 외 백화점 방문의 목적이 달라진 것이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지난해와 올해 백화점 방문 경험이 있고, 수도권에 거주하는 만19세부터 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백화점 이용 경험 및 관련 인식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우선 '쇼핑 외 백화점을 방문하는 목적'으로 '시간 보내기 좋은 장소여서'라는 응답이 전체 중 77.2%로 가장 큰 비율을 나타냈다.

이어 '가족과 함께하기 좋은 장소여서' 63.3%, '맛집이나 문화센터 등 쇼핑 외 찾는 일이 많아졌다' 62.8%, '데이트하기에 좋은 장소여서' 58.4% 순이다.

같은 맥락으로써 '제품 구매를 목적으로 찾는 일이 드물다'라는 응답이 41.5%였다. 소비자 2명 중 한 명꼴로 과거보다 백화점 이용 발길이 크게 줄어들었음을 의미하는 수치다.

백화점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도 알아봤다.

전체 중 61.2%가 '아무리 할인을 해도 백화점 제품은 싸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라고 응답했다. 3명 중 2명은 백화점 제품이 경제적 측면에서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인식이 강했다.

이어 '요즘에는 다양한 유통채널이 생겨서 굳이 백화점을 찾을 필요가 없다'라는 응답이 61.3%였다.

백화점에서의 구매가 싸게 느껴지고, 사은품 행사가 소비자에게 이익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았다.

그만큼 가격 면에서 백화점이 경쟁력을 가지지 못하고 있으며, 할인을 하더라도 가격경쟁력의 우위를 찾기가 쉽지 않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실제 소비자들은 다른 유통채널과 비교했을 때 백화점이 가지고 있는 최대 약점으로 가격을 첫 손에 꼽았다.

제품의 가격이 비싸고(63.9%, 중복응답), 가격 거품이 심하다(56.6%)는 의견이 지배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4.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5.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