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의원, 직산 송전탑 건설…한전과 주민 최종 합의 완료

박완주 의원, 직산 송전탑 건설…한전과 주민 최종 합의 완료

  • 승인 2020-09-18 17:15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박완주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천안을)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천안을·사진)은 지난 16일 한국전력과 7개 마을이 '154kV 직산 분기 송전선로 건설공사'에 대한 최종 합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154kV 직산 분기 송전선로 건설공사'는 천안 북부지역 전력수요 과부화 해소, 신규 전력소비 대비 등을 위해 추진 중이며, 2014년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지중화가 아닌 가공안을 최종 결정했다.

하지만 '지중화사업'을 요구하는 일부 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직산송전탑지상화반대대책위원회'의 반대에 부딪쳐 최근까지 총 12기의 철탑 중 6기에 대한 공사가 완료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해 7월부터 송전탑 건설 반대, 송전선로 지중화를 요구하며 송전탑 공사 현장 진입도로에서 공사 자재를 실은 시공사 차량을 막아서는 등 반대시위를 벌여 같은 해 11월부터 송전탑 건설 공사가 전면 중지됐다.

지난 6월에도 직산읍 마정리에 2호기의 송전탑이 세워질 밭을 갈아엎고 복토작업을 진행하자 주민 60여명은 약 2시간가량 공사를 저지하며 한전 관계자 40여명과 마찰을 빚었다.

이번 합의를 통해 주민들은 철탑기초공사, 지반조사 등 송전탑 설치를 위한 공사 진행 시 한전과 시공사의 마을 도로와 진입도로 사용에 적극 협조하고 공사를 방해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4.15총선 국회의원 후보 TV토론회에서 후보자간 토론 중 '지중화 관련 예산확보'와 관련해 직산송전탑지상화반대대책위원회가 박완주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장을 접수했으나 박 의원은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완주 의원은 "천안 북부지역 발전에 반드시 필요한 전력공급 사업이 합의를 통해 정상 추진하게 돼 늦게나마 기쁘게 생각한다"며 "다만 4.15총선 기간에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고, 무혐의 종결은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alfzla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