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대덕구청장 "치매로부터 안심되는 지역사회 만들자"

박정현 대덕구청장 "치매로부터 안심되는 지역사회 만들자"

  • 승인 2020-09-20 15:53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박정현 대덕구청장_1
"치매로부터 안심하는 마을을 함께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이 제13회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이같이 밝혔다.

박 청장은 치매는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이 함께 고통받는 심각한 질환으로 많은 분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청장은 "기억을 지우는 치매는 다른 질환과 달리 환자 본인의 인간 존엄성을 해치고 생존까지 위협할 뿐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고통 받는 심각한 질환"이라며 "현대의학이 많은 발전을 이뤘지만, 고령사회에 진입한 우리나라의 치매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고, 65세 이상 노인의 10%정도가 기억이 지워진 삶을 살면서 고통 받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박 청장은 "현재 우리에게 필요한 건 치매환자와 가족의 말 못할 고통을 이해하고 그들의 무거운 짐을 나누는 따뜻한 공동체"라며 "치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상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따뜻한 동반자가 돼 치매로부터 안심하는 마을을 함께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2.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3.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4. [포토 &] 새의 죽음
  5.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기사회생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3.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